집값 담합 3차 조사결과 12개 단지 적발

입력 2006-10-02 09:39 수정 2006-10-02 10: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부천시, 집값 담합 특별 관리지역으로

세번째로 실시된 집값 담합조사에서도 경기도 부천시 일대 아파트가 여전히 대거 적발됐아. 이에 따라 정부는 이 일대 집값 담합 기도에 대해 집중관리를 실시할 방침이다.

건설교통부는 집값 담합 신고센터에 접수된 93개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실시한 3차 현장 실태조사 결과 12개 단지에서 담합행위가 적발됐다고 밝혔다.

특히 성북구 길음동 동부센트레빌, 태능 브라운스톤, 부천시 범박동 현대홈타운, 부천 상동 동양덱스빌 아파트 등은 2차에 이어 3차 조사에서도 담합이 확인됐다.

이번에 적발된 담합단지는 1, 2차 담합단지와 마찬가지로 앞으로 4주간 부동산 정보제공업체의 시세 정보제공이 중단되고 실거래가격이 건교부 홈페이지에 게재된다. 적발된 단지는 서울 5곳, 경기 부천 5곳, 경기 의왕 1곳이다.

서울에서는 성내동 삼성아파트와 성북구 길음동 동부센트레빌, 중랑구 면목동 두산 4차, 태릉 브라운스톤 등이 담합단지로 적발됐다.

강동구 성내동 삼성아파트는 33평의 경우 실거래가격이 3억9500만~4억9700만원이지만 담합을 통한 호가는 7억~8억원이었으며, 중랑구 묵동 아이파크 34평형은 2억8000만~3억4200만원 선인 실거래가보다 2억원 이상 높은 5억1000만원 호가를 조장한 것으로 파악됐다.

수도권에서는 지난 1, 2차 조사에서 담합단지가 대거 적발됐던 부천시 아파트가 또 적발돼 이 일대는 '담합 지역'이란 불명예를 쓰게 됐다. 지난 2차 조사에서도 적발됐던 부천구 범박동 현대홈타운은 25평형의 실거래가는 1억9300만~2억1500만원이지만 담합 호가는 3억원으로 설정됐던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1, 2차조사에서 부천시와 함께 담합 지역으로 꼽혔던 경기 고양시는 이번 3차 조사에서는 한 곳도 적발되지 않았다.

건교부는 관계자는 "집값이 안정세에 접어들면서 담합단지도 1차 58개, 2차 41개 단지에서 이번 조사에선 12개 단지로 대폭 줄어들고 있다"라며 "집값 담합은 크게 줄어들긴 했지만 부천 일대는 여전히 담합행위가 극심한만큼 특별관리토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열애설·사생활 루머로 고통…실체 없는 '해외발 루머' 주의보 [이슈크래커]
  • 사내 메신저 열람…직장인들 생각은 [데이터클립]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과외앱 20대 또래여성 살해’ 정유정, 대법 선고…1‧2심 무기징역
  • '나는 솔로' 20기 정숙의 뽀뽀 상대 드디어 공개…'뽀뽀남'은 영호
  • 청약통장 월납입 인정액 10만→25만 상향…41년 만에 개편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09:41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774,000
    • +0.71%
    • 이더리움
    • 4,990,000
    • +0.87%
    • 비트코인 캐시
    • 639,500
    • +1.83%
    • 리플
    • 690
    • +1.77%
    • 솔라나
    • 216,900
    • +3.29%
    • 에이다
    • 615
    • +3.19%
    • 이오스
    • 988
    • +2.6%
    • 트론
    • 164
    • +0%
    • 스텔라루멘
    • 141
    • +2.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5,050
    • +4.75%
    • 체인링크
    • 22,500
    • +6.28%
    • 샌드박스
    • 578
    • +3.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