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수출 사상 최초 100억 달러 돌파

입력 2006-10-02 14: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IT수출이 사상 최초로 100억 달러를 돌파했다.

정보통신부는 9월 IT수출이 계절적 특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반도체, 휴대폰, 패널, D-TV를 중심으로 월간기준 사상최고치인 107억4000만 달러로 잠정 집계됐고, IT수출 증가율도 올들어 가장 높은 16.6%를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IT수출이 100억 달러를 돌파한 것은 지난해 9월에 90억 달러를 넘어선 이후 1년여만이다. 수입은 PC 등 정보기기를 중심으로 전년동월 대비 9.6% 증가한 53억 달러로 집계됐다.

따라서 IT수지는 54억3000만 달러의 흑자를 기록했고, 전산업 수지를 크게 상회했다.

◆ 반도체ㆍ패널ㆍ휴대폰 '사상최대 실적'

품목별로는 반도체와 패널이 사상최대 수출 실적을 기록했으며, 휴대폰 수출도 올해 중 최고를 나타냈다.

반도체 수출은 Logic(6.8억 달러, 28.1%↑), MCP(3.6억 달러, 145%↑), Wafer(5.4억 달러, 13.0%↑)의 수출 호조 지속과 윈도 비스타 출시 기대에 따른 D램(9.8억 달러, 39.0%↑)의 수출 회복에 힘입어 전년동월 대비 21.9% 증가한 33.4억불이었다. 이는 지난달의 최고기록(31.2억)을 1달만에 다시 경신한 것이다.

휴대폰 역시 하반기 특수를 겨냥해 출시한 신제품 수출이 확대되며 올 들어 가장 높은 23.8억 달러 수출을 기록했다.

특히 중국(6.8억 달러, 42.8%↑), 멕시코(1.0억 달러, 206%↑), 폴란드(0.3억 달러, 48.1%↑), 필리핀(0.3억 달러, 35.2%↑), 칠레(0.1억 달러, 46.3%↑) 등의 신흥시장 수출이 전년동월 대비 두자리수 이상 증가했고, EU 수출은 전월 대비 두자리수 이상 증가해(6.5억 달러, 전월 대비 10.6%↑, 전년동월 대비는 7.8%↓) 향후 휴대폰 수출 회복의 청신호를 보였다.

패널 수출은 신학기 시작에 따른 모니터용 및 대형 LCD TV용 수요가 확대되며 전년동월 대비 71.9% 증가한 18.1억 달러를 기록했다.

D-TV는 멕시코(116%↑), 폴란드(210%↑), 러시아(237%↑), 슬로바키아(18.5%↑) 등지로 해외생산을 위한 부분품 수출이 증가하면서 전년동월 대비 19.0% 상승한 7.0억 달러 수출을 기록했다.

◆ 중국ㆍ미국ㆍ일본 IT수출 '지속 증가' 추세

국가별로는 중국 수출이 월간기준으로 사상최대치를 기록하였으며, EU 수출은 올 들어 최고치였다.

중국의 경우는, 중국 정부의 긴축정책에도 불구하고 고도성장이 지속되는 가운데 휴대폰(6.8억 달러, 42.8%↑), 반도체(12.8억 달러, 19.9%↑), 패널(6.6억 달러, 10.1%↑) 수출이 증대되며 월간기준 최고치인 38.4억 달러 수출을 기록했다.

EU 수출은 패널(5.0억 달러, 219%↑), 반도체(2.5억 달러, 15.7%↑), D-TV(2.0억 달러, 1.7%↑)의 수출 호조 속에 올 들어 최고치인 19.7억 달러(전년동월 대비 18.9%↑)를 나타냈다.

미국은 반도체(4.0억 달러, 51.1%↑), 디스플레이 패널(0.5억 달러, 73.1%↑), D-TV(0.5억 달러, 68.4%↑)의 수출 증가로 2개월 연속 플러스 성장세를 이어갔다.

일본은 반도체(3.2억 달러, 4.0%↑), 패널(2.2억 달러, 22.9%↑), 휴대폰(0.5억 달러, 482%↑), 저장장치(0.2억 달러, 23.9%↑) 등의 수출이 증가하며 전년동월 대비 15.0% 상승한 7.8억 달러 수출을 기록했다. 대일 수출은 패널 수출 증가에 힘입어 ’05. 9월 이후 14개월 연속 두자리수 증가를 기록 중이다.

◆ IT수출 호조 '연말까지 지속' 전망

9월 IT수출은 계절적 수요의 영향 등으로 사상최초로 100억 달러를 돌파했으며, 지난 7월 이후 3개월 연속으로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10월에는 추석연휴 등으로 조업일수가 현저히 줄어들어 IT수출 또한 둔화될 가능성이 있다. 특히 유가는 안정세로 돌아섰지만 원화 환율이 불리하게 전개되고 있어 IT수출에도 악영향이 염려된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IT 수출증가세는 윈도 비스타 출시에 따른 메모리반도체 수요 급증, 신규 휴대폰의 유럽·북미시장 반응 호조, D-TV 가격 하락에 따른 패널 수요 증가 등의 호재가 추수감사절, 크리스마스 특수와 맞물리면서 연말까지 지속될 전망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올해 여름휴가는 짧게 국내로 가요" [데이터클립]
  • 23명 사망한 참혹한 현장…화성공장 화재, 인명피해 왜 커졌나 [이슈크래커]
  • "유명 여성 프로골퍼, 내 남편과 불륜"…코치 아내의 폭로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변우석, 드디어 '성덕' 됐다…손흥민 사인 티셔츠 받고 인증
  • '6만 달러'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앞두고 투심 급격히 얼어붙어 [Bit코인]
  • 확 줄은 금융권 희망퇴직…신규 채용문도 굳게 닫혔다
  • 비급여치료 '우후죽순'…과잉진료 '대수술' [멍든 실손보험上]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106,000
    • -0.56%
    • 이더리움
    • 4,750,000
    • +1.15%
    • 비트코인 캐시
    • 534,000
    • +6.48%
    • 리플
    • 672
    • +0%
    • 솔라나
    • 193,600
    • +7.5%
    • 에이다
    • 553
    • +4.93%
    • 이오스
    • 811
    • +3.97%
    • 트론
    • 172
    • +2.38%
    • 스텔라루멘
    • 128
    • +3.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100
    • +2.85%
    • 체인링크
    • 19,620
    • +5.65%
    • 샌드박스
    • 468
    • +4.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