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부자 1%, 서울 면적 46배 소유

입력 2006-10-02 14: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국내 '땅부자' 중 상위 1%가 전체 개인 소유 토지면적의 57%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서울시 면적의 46배에 달하는 것으로 토지 소유 편중이 심화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2일 행정자치부 부동산정보관리센터가 발표한 '2005년 토지소유현황'에 따르면 우리나라 전 국토 면적 9만9646㎢ 중 개인소유토지는 57%인 5만6457㎢로 사유지의 총액은 1263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국공유지는 30%인 3만225㎢며, 법인소유는 5%인 5207㎢로 각각 조사됐다.

개인별 토지소유 현황을 분석해보면 주민등록상 총인구 4878만명 가운데 토지 소유자는 1334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27.3%만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다. 또 토지 소유자의 1인당 평균 토지소유 면적은 3654㎢으로 평균가액은 9500만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땅부자'들의 토지소유 편중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토지소유자 중 0.0075%인 상위 999명이 전체 토지의 3.1%를 차지했고 이어 상위 1만명 미만(0.075%)이 9.8%(4748㎢), 상위 10만명 미만(0.75%) 29.1%(1만4199㎢), 50만명 미만(3.75%), 57%(1만3622㎢), 100만명 미만(7.5%)이 71.8%(3만5045㎢)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땅부자 상위 1%인 50만명이 소유한 토지 면적은 2만7821㎢으로 전체 개인소유 토지의 57%(39.6%)를 차지했다. 이는 서울면적(605㎢)의 46배에 이르는 규모로 토지가액으로는 이들 1%가 500조원에 달하는 땅을 소유하고 있다.

아울러 상위 2.1%에 해당하는 100만명이 소유한 토지 면적은 전체의 71.8%인 3만5046㎢이며, 가액으로는 전체의 51.8%인 654조원으로 집계돼 토지 소유 편중 현상이 심각함을 드러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전체 개인소유 토지면적의 27%, 가액의 28%를 차지해 가장 비중이 높았다. 20대 미만의 미성년자도 전체 토지의 0.3%인 133㎢(2.6조원)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 거주자의 토지소유 면적이 전체의 35.2%, 가액으로는 무려 63.4%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행자부는 이날 발표한 통계표를 홈페이지(www.mogaha.go.kr)와 부동산정보관리센터 홈페이지(rimc.mogaha.go.kr)를 통해 공개하고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매년 발표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열애설·사생활 루머로 고통…실체 없는 '해외발 루머' 주의보 [이슈크래커]
  • 사내 메신저 열람…직장인들 생각은 [데이터클립]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과외앱 20대 또래여성 살해’ 정유정, 대법 선고…1‧2심 무기징역
  • '나는 솔로' 20기 정숙의 뽀뽀 상대 드디어 공개…'뽀뽀남'은 영호
  • 청약통장 월납입 인정액 10만→25만 상향…41년 만에 개편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09:52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948,000
    • +1%
    • 이더리움
    • 4,997,000
    • +1.15%
    • 비트코인 캐시
    • 640,000
    • +1.99%
    • 리플
    • 690
    • +1.92%
    • 솔라나
    • 217,300
    • +3.72%
    • 에이다
    • 614
    • +3.02%
    • 이오스
    • 984
    • +2.18%
    • 트론
    • 164
    • +0%
    • 스텔라루멘
    • 141
    • +2.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900
    • +4.68%
    • 체인링크
    • 22,510
    • +6.48%
    • 샌드박스
    • 576
    • +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