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은행, “원/달러 940원 안착될 것”

입력 2007-03-02 09:0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외환은행은 3월 첫 거래일인 1일 원/달러 시장은 엔/달러의 약세에도 불구하고 미 지표의 호조로 인해 940원 안착을 확인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 증시의 급락으로 촉발된 글로벌 금융시장의 요 동속에 원/달러 환율이 한달만에 처음으로 940원대 회복과 동시에 120일 이동평균선이 상향 돌파되면서 추가상승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전영업일인 2월 마지막 날 네고 물량을 모두 받아내면서 일중거래량 90억달러 이상을 기록하며 오랜만에 활기찬 모습을 보여준 원/달러 시장은 금일은 박스권 탈피의 기대감이 한층 부풀어 오른 가운데 1월 30일 전 고점이자 심리적 저항선인 942원50전 돌파를 위한 상향시도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심리적 저항선인 942~943원대에서는 중공업업체를 중심으로 한 수출업체의 네고물량이 본격적으로 출회될 것으로 예상됨으로 추가 상승을 위해서는 매물벽 돌파가 필수다.

원/엔 환율과 관련해서는 아직까지는 중국증시폭락으로 촉발된 엔 캐리 청산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단하기에는 어렵지만, 엔 캐리가 종전처럼 확산되기도 쉽지 않아서 원/엔 환율은 바닥을 쳤다고 보인다.

3월의 첫날인 오늘은 엔/달러 약세에도 불구하고 NDF가 942원대에 끝난 영향으로 소폭 갭업 개장이 예상되며 중국증시가 다시 하락반전하며 위험자산 회피현상으로 국내 주식시장에서의 외국인 순매도가 지속된다면 원/달러 상승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외환은행은 1일 원/달러 환율 예상범위를 940~945원으로 내다봤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굿파트너' 시청률 막 터졌는데…파리 올림픽에 직격탄 맞은 방송가 [이슈크래커]
  • "돈 없어 해외여행 간다"…'바가지 숙박요금'에 국내 여행 꺼려 [데이터클립]
  • 美 이더리움 현물 ETF 거래 승인…가상자산 시장 파급효과는 '미지수'
  • 허웅 전 여자친구, 카라큘라 고소…"유흥업소 등 허위사실 유포"
  • 카카오 김범수, 결국 구속…카카오 AI·경영 쇄신 ‘시계제로’
  • 바이오기업도 투자한다…국내 빅5가 투자한 기업은?
  • 임상우 vs 문교원, 주인공은 누구?…'최강야구' 스테이지 스윕승 대기록, 다음은 사직
  • 성큼 다가온 파리 올림픽 개막…성패 좌우할 '골든데이'는 29일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800,000
    • -1.15%
    • 이더리움
    • 4,815,000
    • -0.45%
    • 비트코인 캐시
    • 523,000
    • -4.82%
    • 리플
    • 828
    • -3.16%
    • 솔라나
    • 243,900
    • -2.87%
    • 에이다
    • 574
    • -4.49%
    • 이오스
    • 805
    • -2.54%
    • 트론
    • 187
    • +0%
    • 스텔라루멘
    • 141
    • -3.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550
    • -2.42%
    • 체인링크
    • 19,190
    • -3.08%
    • 샌드박스
    • 450
    • -4.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