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샛, 日 젠티컴과 54억 규모 공급 계약 체결

입력 2007-03-02 15: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프리샛은 일본 젠티컴(Zentcom)과 54억원 규모의 일본 휴대이동방송 원세그(1SEG) 신호 수신용 모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프리샛이 일본에 수출하는 제품은 지난해 말 자체기술로 개발한 'FSM-150J'와 'FSM-100J'로, 일본의 휴대이동방송 표준인 ISDB-T(원세그)용 수신 모듈이다.

프리샛은 지난달 15일 이더피아와 계약한 195억원의 DMB모듈 공급계약에 이어 이번 젠티컴 공급계약으로 모듈 단일 제품군에서만 올해 사업개시 2개월 만에 지난해 매출액인 253억원에 육박하는 매출액을 확보하게 됐다.

프리샛에서 일본으로 수출하는 원세그 모듈은 100원짜리 동전만한 소형(27, 27 ,4.8mm) 크기로 3.5인치, 4인치, 7인치 내비게이션과 PMP, 차량용 셋톱박스, TV등 다양한 제품 군에 적용할 수 있게 설계됐고, 수신감도가 매우 뛰어난 것이 장점이다.

개발 직후 실시한 일본 현지 테스트에서 원세그 방송을 완벽하게 구현하는 성공적 결과로 국내 관련 업계 및 일본 현지 업체들의 큰 관심을 끌기도 했다.

프리샛 임광석 대표이사는 "이번 계약은 그 동안 쌓아온 프리샛의 기술력을 해외에서 입증 받은 쾌거"라며 "일본 휴대이동방송 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DVB-H 제품 등을 통해 유럽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126,000
    • -0.16%
    • 이더리움
    • 4,843,000
    • -1.26%
    • 비트코인 캐시
    • 519,500
    • -2.44%
    • 리플
    • 878
    • +5.28%
    • 솔라나
    • 248,600
    • +1.43%
    • 에이다
    • 586
    • -0.34%
    • 이오스
    • 838
    • +2.7%
    • 트론
    • 188
    • +1.08%
    • 스텔라루멘
    • 147
    • +2.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950
    • -0.24%
    • 체인링크
    • 19,460
    • +0.36%
    • 샌드박스
    • 460
    • +0.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