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인니와 에너지협력 강화…PLN과 신기술·신사업 MOU

입력 2024-06-10 14:0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김동철 한국전력 사장(가운데)이 10일 인도네시아전력공사(PLN) 본사에서 하르탄토 위보워 PLN 부사장(왼쪽) 및 안딜로 하라합 지멘스 에너지 인도네시아 대표와 전력 분야 신기술·신사업 공동 추진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전력)
▲김동철 한국전력 사장(가운데)이 10일 인도네시아전력공사(PLN) 본사에서 하르탄토 위보워 PLN 부사장(왼쪽) 및 안딜로 하라합 지멘스 에너지 인도네시아 대표와 전력 분야 신기술·신사업 공동 추진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전력)

한국전력이 인도네시아와 에너지 분야 협력을 강화한다.

한전은 김동철 사장이 8일부터 10일까지 인도네시아를 찾아 인도네시아전력공사(PLN) 등 에너지기업과 신기술·신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에너지 광물자원부 장관을 예방하여 양국 간 에너지 분야 협력을 강화했다고 10일 밝혔다.

김 사장은 9일 석유화학과 에너지, 부동산 사업을 영위하는 인도네시아 재계 서열 1위인 바리토(Barito) 그룹과의 면담에서 한전의 해외 발전사업 역량을 홍보하고, 암모니아 혼소발전 등 에너지 신기술을 활용한 공동 사업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하는 등 양사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Barito 그룹은 현재 한전이 자바섬에서 건설 중인 발전사업의 파트너로 앞서 3월 한전을 찾아 친환경 발전사업 공동 추진을 제안하는 등 협업을 강화해 왔으며 이번 MOU를 통해 양사 간 협력이 더욱 구체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한전은 10일 PLN 본사에서 PLN·지멘스에너지와 공동으로 자바섬과 수마트라섬을 연결하는 초고압직류송전(HVDC) 설치 사업 등 전력 분야 신기술·신사업 공동 추진 MOU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김 사장은 한전의 우수한 기술력을 보여주는 사업인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기술'과 '자동검침(AMI)', '변전소 예방진단 시스템' 등을 소개하고, 신기술·신사업 진출을 위한 연구개발(R&D) 지원 및 협력 강화의 기반을 마련했다.

이어 인도네시아 에너지광물자원부 장관을 만나 인도네시아의 '2060년 Net Zero 달성'을 위해 청정에너지인 원자력 도입과 에너지 신기술, 신사업의 중요성을 이야기하고, 한전의 기술력이 인도네시아 에너지 안보 확보에 도움이 될 것을 강조했다.

김 사장은 "한전은 인도네시아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파트너로서 적극 협력할 예정"이라며 "이번 MOU를 계기로 한전은 에너지 신사업 분야 해외사업 진출 기반을 더욱 공고히 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열애설·사생활 루머로 고통…실체 없는 '해외발 루머' 주의보 [이슈크래커]
  • 사내 메신저 열람…직장인들 생각은 [데이터클립]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과외앱 20대 또래여성 살해’ 정유정, 대법 선고…1‧2심 무기징역
  • '나는 솔로' 20기 정숙의 뽀뽀 상대 드디어 공개…'뽀뽀남'은 영호
  • 청약통장 월납입 인정액 10만→25만 상향…41년 만에 개편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09:35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770,000
    • +0.65%
    • 이더리움
    • 4,993,000
    • +0.91%
    • 비트코인 캐시
    • 639,000
    • +1.43%
    • 리플
    • 689
    • +1.62%
    • 솔라나
    • 217,500
    • +3.52%
    • 에이다
    • 615
    • +3.19%
    • 이오스
    • 987
    • +2.39%
    • 트론
    • 164
    • -0.61%
    • 스텔라루멘
    • 140
    • +2.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5,000
    • +4.53%
    • 체인링크
    • 22,520
    • +6.38%
    • 샌드박스
    • 577
    • +3.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