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모비에이션, 국내 첫 플랫폼 기반 항공운송서비스…잠실~인천공항 20분 주파

입력 2024-06-11 11: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헬기로 사업 시작, 향후 UAM 인증 시 도입

▲10일 서울 송파구 잠실헬기장에서 열린 모비에이션의 도심항공교통(UAM) 서비스 플랫폼 본(VON)에어 론칭행사에서 신민 모비에이션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공개된 VON루틴서비스는 서울 강남과 인천공항을 헬기로 20분 만에 오갈 수 있는 셔틀서비스로 가격은 1인 편도 기준 44만원이다. 본에어 스마트폰 앱을 통해 예약할 수 있으며, 11일 이후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1시간 단위로 예약이 가능하다.  (신태현 기자 holjjak@)
▲10일 서울 송파구 잠실헬기장에서 열린 모비에이션의 도심항공교통(UAM) 서비스 플랫폼 본(VON)에어 론칭행사에서 신민 모비에이션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공개된 VON루틴서비스는 서울 강남과 인천공항을 헬기로 20분 만에 오갈 수 있는 셔틀서비스로 가격은 1인 편도 기준 44만원이다. 본에어 스마트폰 앱을 통해 예약할 수 있으며, 11일 이후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1시간 단위로 예약이 가능하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자가용으로 2시간 이상 걸리는 잠실과 인천공항을 20분 만에 갈 수 있는 항공운송서비스가 시작된다.

모비에이션은 10일 도심항공교통(UAM) 서비스 플랫폼인 본에어 서비스를 론칭했다. 플랫폼 기반 항공운송서비스는 미국ㆍ유럽 등 항공선진국에서는 익숙하지만 국내에선 모비에이션이 처음이다.

우선 11일부터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본 루틴서비스를 예약할 수 있으며 예약 2주 후 예약한 시간에 잠실헬기장으로 오면 인천공항까지 20분 만에 갈 수 있다. 현재는 자가용으로 평균 2시간 이상 소요되는 거리다. 요금은 1인 편도 44만 원으로 비싼 편이다. 회사 측은 왕복의 경우 1인당 88만 원보다는 할인한 가격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다만 수익 문제로 1~2인만 예약은 받지 않는다.

본 투어서비스는 가족 단위나 개인을 대상으로 서울 시내 관광을 할 수 있는 상품이며 가격은 1인당 10~15만 원이다. 멤버십 제도인 본 프라이빗은 VIP 모빌리티 서비스로 차량을 이용해 집에서 잠실헬기장, 공항 헬리포트에서 터미널까지 이동의 편의를 제공한다. 캐리어도 하루 전 집에서 공항까지 배송해주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현재 5개 대기업에서만 자체적으로 헬기를 이용하고 있다. 회사 측은 처음 수요는 일반인보다는 기업이나 연예인 등 엔터테인먼트 쪽에서 높을 것으로 본다. 벌써 예약 문의가 많다는 후문이다.

이날 기자가 시승한 시코르스키 S76 C+기종은 대기업 5개사와 미국 대통령, 영국 여왕 등이 타는 기종으로 신뢰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시승행사는 시간적, 공간적 제약으로 잠실헬기장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에 가는 노선을 따라 만남의 광장까지만 갔다가 되돌아오는 코스로 진행됐다.

▲10일 서울 송파구 잠실헬기장에서 열린 모비에이션의 도심항공교통(UAM) 서비스 플랫폼 본(VON)에어 론칭행사에서 본에어 헬리콥터가 공개되고 있다. 이날 공개된 VON루틴서비스는 서울 강남과 인천공항을 헬기로 20분 만에 오갈 수 있는 셔틀서비스로 가격은 1인 편도 기준 44만원이다. 본에어 스마트폰 앱을 통해 예약할 수 있으며, 11일 이후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1시간 단위로 예약이 가능하다. (신태현 기자 holjjak@)
▲10일 서울 송파구 잠실헬기장에서 열린 모비에이션의 도심항공교통(UAM) 서비스 플랫폼 본(VON)에어 론칭행사에서 본에어 헬리콥터가 공개되고 있다. 이날 공개된 VON루틴서비스는 서울 강남과 인천공항을 헬기로 20분 만에 오갈 수 있는 셔틀서비스로 가격은 1인 편도 기준 44만원이다. 본에어 스마트폰 앱을 통해 예약할 수 있으며, 11일 이후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1시간 단위로 예약이 가능하다. (신태현 기자 holjjak@)
헬기다 보니 소음이 컸으나 직접 타보니 귀를 막고 있으면 그런대로 참을 만했고 좌석도 불편하지 않았다. 평소에는 보지 못했던 서울 시내를 보는 재미도 있었다. 시승 헬기는 시속 160km로 날았는데 동석한 회사 관계자는 실제 영업에서는 속도를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바로 옆 올림픽도로와 청담대교의 꽉 막힌 도로를 보니 비싸지만 않다면 자주 이용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잠실헬기장을 떠난 헬기는 5분 만에 다시 잠실헬기장으로 돌아왔다. 자가용을 이용하면 1시간 이상 걸릴 거리였다.

모비에이션은 8명까지 타는 헬기와 3명이 타는 소형기로 우선 승객 운송을 시작해서 향후 UAM 기체가 국내 인증에 성공하면 UAM 운송 서비스를 목표로 하고 있다. UAM이 도입되면 요금도 크게 낮춘다. 이를 통해 한국형 UAM 서비스 시장을 열고 산업의 대중화를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이용할 수 있는 곳도 수도권의 경우 잠실에서 향후 여의도, 만남의 광장 등으로 확장하고 상대적으로 규제가 적은 지방에도 서비스를 시작한다. 여담으로 한국석유공사에서 올해 12월부터 내년 1월까지 공항에서 포항 영일만까지 헬기를 예약했다고 한다. 해외 시추 전문가가 방한하는 것으로 보인다.

신민 모비에이션 대표는 "항공사업법 등이 대형기, 고정익 위주라 소형항공운송서비스인 회전익은 규제가 많다"며 "정부와 협의를 통해 풀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올해 여름휴가는 짧게 국내로 가요" [데이터클립]
  • 23명 사망한 참혹한 현장…화성공장 화재, 인명피해 왜 커졌나 [이슈크래커]
  • "유명 여성 프로골퍼, 내 남편과 불륜"…코치 아내의 폭로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변우석, 드디어 '성덕' 됐다…손흥민 사인 티셔츠 받고 인증
  • '6만 달러'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앞두고 투심 급격히 얼어붙어 [Bit코인]
  • 확 줄은 금융권 희망퇴직…신규 채용문도 굳게 닫혔다
  • 비급여치료 '우후죽순'…과잉진료 '대수술' [멍든 실손보험上]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405,000
    • -0.17%
    • 이더리움
    • 4,764,000
    • +1.69%
    • 비트코인 캐시
    • 537,000
    • +7.68%
    • 리플
    • 671
    • +0%
    • 솔라나
    • 194,400
    • +8.18%
    • 에이다
    • 554
    • +5.52%
    • 이오스
    • 813
    • +4.5%
    • 트론
    • 172
    • +2.99%
    • 스텔라루멘
    • 129
    • +4.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100
    • +2.85%
    • 체인링크
    • 19,680
    • +5.81%
    • 샌드박스
    • 468
    • +4.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