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L, 스포츠용품 해외인증 획득지원사업 참여기업 모집

입력 2024-06-11 15: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024 스포츠용품 해외인증획득 지원사업 참여기업 모집 포스터 (자료제공=한국산업기술시험원)
▲2024 스포츠용품 해외인증획득 지원사업 참여기업 모집 포스터 (자료제공=한국산업기술시험원)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이 국내 기업의 스포츠용품 수출에 필요한 해외인증 획득을 지원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KTL은 이달 28일까지 '2024년 스포츠용품 해외인증 획득지원사업' 참여 기업을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KTL은 2009년부터 스포츠용품 해외인증 획득 지원 사업 수행기관으로 국내 스포츠용품을 제조하는 236개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수출에 필요한 530여 개 해외인증을 획득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기관인 국민체육진흥공단이 관리하며, 지원 대상은 국내 스포츠용품 제조·생산기업이다.

사업에 참여하는 기업은 제품 품질 향상 및 수출 판로개척을 위한 자문과 정보를 제공받는다. 또한, 대표 브랜드 육성에 필요한 인증획득 시험, 평가, 기술지도, 해외배송, 컨설팅도 지원한다.

또한, 매출 규모에 따라 인증 비용의 60~80%의 정부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수출품목 다변화를 위해 기업당 인증 개수에는 제한이 없으나 최대 6000만 원까지 지원받는다.

지난해 스포츠용품 해외인증 획득지원사업 최종 보고서에 따르면, KTL은 사업에 참여한 26개 기업과 함께 국내인증 9개, 해외인증 82개 등 총 91개의 인증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또한, 관련 수출실적뿐만 아니라 경영환경 및 기술력 향상, 고용효과 발생 등 다양한 부문에서 성과를 보였다. 특히, 대외인지도가 크게 상승함에 따라 홍보 효과가 두드러져 해외인증 획득을 통한 전망이 매우 긍정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로 패러글라이더를 생산하는 A사는 2022년 사업에 참여해 수출에 필요한 해외인증(EN)을 획득했으며, 2023년 기준 뉴질랜드, 캐나다 등 전 세계 17개국 대상으로 수출 판로개척에 성공했다.

해당 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관련 신청서를 작성 후, 스포츠산업지원 사이트(www.spobiz.kspo.or.kr)에 접속해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관련 신청서는 국민체육진흥공단 및 KTL 대표 누리집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다. 접수 마감일은 6월 28일 오후 6시다.

경영혁신형기업, 녹색기업, 장애인기업 등 사회적 가치창출 및 좋은 일자리 만들기에 기여한 기업의 경우, 사업 선정 시 가점을 부여받게 된다. 참여 이력이 없는 신규 기업 등도 가점을 받을 수 있다.

이용노 KTL 수출지원센터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우리 기업의 스포츠용품 품질향상 및 수출 활성화 등 스포츠 산업의 실질적인 성장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열애설·사생활 루머로 고통…실체 없는 '해외발 루머' 주의보 [이슈크래커]
  • 사내 메신저 열람…직장인들 생각은 [데이터클립]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과외앱 20대 또래여성 살해’ 정유정, 대법 선고…1‧2심 무기징역
  • '나는 솔로' 20기 정숙의 뽀뽀 상대 드디어 공개…'뽀뽀남'은 영호
  • 청약통장 월납입 인정액 10만→25만 상향…41년 만에 개편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10:48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855,000
    • +1.41%
    • 이더리움
    • 4,987,000
    • +1.94%
    • 비트코인 캐시
    • 638,500
    • +2.74%
    • 리플
    • 687
    • +2.38%
    • 솔라나
    • 216,300
    • +5.15%
    • 에이다
    • 614
    • +4.6%
    • 이오스
    • 984
    • +3.36%
    • 트론
    • 165
    • +0%
    • 스텔라루멘
    • 141
    • +3.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250
    • +5.62%
    • 체인링크
    • 22,280
    • +6.7%
    • 샌드박스
    • 575
    • +5.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