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 선언' 삼성 노조, 13일 사측과 대화 재개

입력 2024-06-11 15:3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삼성전자 사내 최대 노조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이 지난달 29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초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파업을 선언했다. (박민웅 기자 pmw7001@)
▲삼성전자 사내 최대 노조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이 지난달 29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초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파업을 선언했다. (박민웅 기자 pmw7001@)

창사 이래 처음으로 파업을 선언한 삼성전자 사내 최대 노조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하 전삼노)이 이번주 사측과 대화를 재개하기로 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전삼노는 사측과 13일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인근에서 만난다. 노사 양측의 대화가 재개된 건 지난달 28일 임금협상 파행 이후 2주 만이다.

양측은 이번 대화에서 향후 본교섭 일정과 교섭 방향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노사는 임금인상률과 휴가제도, 성과급 지급 등을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전삼노는 지난달 29일 파업 선언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원하는 것은 공정하고 투명한 임금제도 개선이며 이 부분이 선행돼야 한다"며 "투명하고 공정한 것은 영업이익을 기준으로 한 성과급 지급"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삼성전자 사측과 전삼노는 1월부터 교섭을 이어갔으나 여전히 갈등 중이다. 이후 노조는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 중지 결정, 조합원 찬반투표 등을 거쳐 쟁의권을 확보한 데 이어 파업을 선언했다.

전삼노는 파업 선언에 따라 지난 7일 첫 연가 투쟁에 나서기도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열애설·사생활 루머로 고통…실체 없는 '해외발 루머' 주의보 [이슈크래커]
  • 사내 메신저 열람…직장인들 생각은 [데이터클립]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과외앱 20대 또래여성 살해’ 정유정, 대법 선고…1‧2심 무기징역
  • '나는 솔로' 20기 정숙의 뽀뽀 상대 드디어 공개…'뽀뽀남'은 영호
  • 청약통장 월납입 인정액 10만→25만 상향…41년 만에 개편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11:03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651,000
    • +1.03%
    • 이더리움
    • 4,980,000
    • +1.51%
    • 비트코인 캐시
    • 636,000
    • +1.84%
    • 리플
    • 686
    • +1.78%
    • 솔라나
    • 214,500
    • +3.72%
    • 에이다
    • 611
    • +3.56%
    • 이오스
    • 980
    • +2.08%
    • 트론
    • 164
    • -0.61%
    • 스텔라루멘
    • 140
    • +2.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850
    • +4.6%
    • 체인링크
    • 22,180
    • +4.92%
    • 샌드박스
    • 572
    • +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