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호 SK온 HR팀 시니어PM “육아휴직 1년→2년 확대…유연근무제 활성화” [저출생 해법모색 세미나]

입력 2024-06-11 16:4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조재호 SK온 HR팀 시니어PM이 1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저출생 시대, 변화하는 일·생활균형’ 세미나에서 기업우수사례 발표를 하고있다. 이투데이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과 함께 ‘저출생 시대, 변화하는 일·생활 균형 : 기업 사례를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마련한 이번 세미나에선 저출생·고령화 등 인구 위기의 본질을 진단하고, 구체적 해결 방안 및 정책 등이 논의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조재호 SK온 HR팀 시니어PM이 1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저출생 시대, 변화하는 일·생활균형’ 세미나에서 기업우수사례 발표를 하고있다. 이투데이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과 함께 ‘저출생 시대, 변화하는 일·생활 균형 : 기업 사례를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마련한 이번 세미나에선 저출생·고령화 등 인구 위기의 본질을 진단하고, 구체적 해결 방안 및 정책 등이 논의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조재호 SK온 HR팀 시니어PM은 “저출생과 관련해 법정제도에 더해 일·생활 양립이 좀 더 만들어질 수 있도록 하는 제도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조 시니어PM은 1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저출생 시대, 변화하는 일·생활 균형:기업 사례를 중심으로' 세미나에서 “대표적인 것이 원래 육아휴직이 1년이었는데 2년으로 확대했고, 공지 두 달 만에 많은 이들이 신청했다”고 말했다.

조 시니어PM은 “법정 출산 휴가도 3개월이지만, 출산 전 휴직은 1~3개월 정도 부여해서 임신 기간에 구성원들이 회사에 다니는데 부담을 덜 수 있도록 했다”라며 “유연근무제도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근무하도록 하는 형태로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원들이 가진 연차 휴가와 하계휴가를 따로 4일을 부여하고 있는데 스스로 상신하고 자동결제 돼 급하게 써야 하는 경우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라며 “복리후생으로 SK행복어린이집 운영, 자녀학자금 지원, 가족돌봄 휴직, 산후조리원 비용 지원 등이 있다”고 밝혔다.

조 시니어PM은 마지막으로 “여성 임직원들이 출산할 때 기분이 좋게 회사로 돌아와 경력단절이 되지 않고 경력을 이어갈 수 있도록 선물도 마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7채 태운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화재' [포토]
  • 인건비부터 골재까지 “안 오른 게 없네”…공사비 상승에 공공·민간 모두 ‘삐그덕’[치솟은 건설원가, 공사비 고공행진 언제까지?①]
  • ‘尹 명예훼손 의혹’ 김만배·신학림 구속…“증거인멸·도망 우려”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단독 국내산만 쓴다던 파이브가이즈, 미국 감자도 쓴다
  • 반복되는 ‘어지럼증’ 이유가? [e건강~쏙]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152,000
    • -3.44%
    • 이더리움
    • 4,935,000
    • -2.87%
    • 비트코인 캐시
    • 552,500
    • -1.6%
    • 리플
    • 693
    • -1.42%
    • 솔라나
    • 186,300
    • -6.15%
    • 에이다
    • 543
    • -2.69%
    • 이오스
    • 816
    • -2.04%
    • 트론
    • 166
    • +1.22%
    • 스텔라루멘
    • 131
    • -2.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950
    • -2.98%
    • 체인링크
    • 20,480
    • -1.63%
    • 샌드박스
    • 471
    • -1.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