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현대차 인도법인 연내 상장 계획…이르면 이달 신청”

입력 2024-06-11 16: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4월 23일(현지시간) 현대차 인도권역본부 델리 신사옥에서 열린 타운홀미팅에서 인도권역 현지 직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정의선 회장. (사진제공=현대차)
▲4월 23일(현지시간) 현대차 인도권역본부 델리 신사옥에서 열린 타운홀미팅에서 인도권역 현지 직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정의선 회장.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이르면 이달 인도법인(HML)의 현지 기업공개(IPO)를 신청하고, 연말까지 상장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르면 이달 인도증권거래위원회(SEBI)에 인도법인 기업공개 서류를 제출한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지난달 현대차가 기업공개 자문사로 씨티그룹, HSBC 홀딩스, JP모건 체이스, 모건 스탠리 등을 선정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업계는 현대차는 인도법인 상장을 통해 250억 달러(약 34조4450억 원)를 조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기업공개 규모는 인도 증시 역사상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현대차 측은 5일 공시한 내용 외에 추가로 답변할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5일 “글로벌 기업으로서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해외 자회사 상장 등을 포함한 다양한 활동을 상시로 검토 중”이라며 “확정되는 시점 또는 1개월 이내 재공시하겠다”고 공시했다.

현대차는 1996년 인도법인을 설립했으며 1998년 타밀나두주 첸나이 공장에서 첫 모델 쌍트로를 양산하며 인도 자동차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현대차는 인도 마하라슈트라주 푸네에 20만 대 이상 규모의 신공장 건설을 진행 중이며, 기아는 올해 상반기 생산능력을 43만1000대로 확대한다.

내년 하반기 푸네공장이 완공되면 현대차는 첸나이공장(82만4000대)과 푸네공장을 주축으로 100만 대 생산체제를 구축하고, 기아까지 합치면 인도에서 약 150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올해 여름휴가는 짧게 국내로 가요" [데이터클립]
  • 23명 사망한 참혹한 현장…화성공장 화재, 인명피해 왜 커졌나 [이슈크래커]
  • "유명 여성 프로골퍼, 내 남편과 불륜"…코치 아내의 폭로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변우석, 드디어 '성덕' 됐다…손흥민 사인 티셔츠 받고 인증
  • '6만 달러'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앞두고 투심 급격히 얼어붙어 [Bit코인]
  • 확 줄은 금융권 희망퇴직…신규 채용문도 굳게 닫혔다
  • 비급여치료 '우후죽순'…과잉진료 '대수술' [멍든 실손보험上]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725,000
    • +0.78%
    • 이더리움
    • 4,780,000
    • +2.25%
    • 비트코인 캐시
    • 540,000
    • +9.31%
    • 리플
    • 672
    • +0.15%
    • 솔라나
    • 195,100
    • +9.48%
    • 에이다
    • 554
    • +5.52%
    • 이오스
    • 814
    • +5.44%
    • 트론
    • 171
    • +2.4%
    • 스텔라루멘
    • 129
    • +4.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400
    • +4.19%
    • 체인링크
    • 19,700
    • +6.43%
    • 샌드박스
    • 470
    • +5.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