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실업률 3년래 최고치...‘조기 총선 배수진’ 수낵 총리 영향 미칠까

입력 2024-06-11 17: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분기 실업률 4.4%, 코로나19 전보다 높아
실질임금 2.9% 인상 등 긍정적인 요소도 있어

▲리시 수낵 영국 총리가 연설하고 있다. 밀턴케인스(영국)/AP뉴시스
▲리시 수낵 영국 총리가 연설하고 있다. 밀턴케인스(영국)/AP뉴시스
영국의 실업률이 3년래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리시 수낵 영국 총리의 선거 전략이 난관을 맞게 됐다. 고용지표가 부진의 늪에 빠지면서 ‘경제 회복’을 강조해 7월 4일 총선 조기 총선이라는 배수진을 쳤던 수낵 총리의 베팅이 불확실해진 것이다.

1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영국 통계청(ONS)은 1분기 실업률을 4.4%로 발표했다. 2021년 3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ONS는 “실질 임금이 증가하는 등 경제 지표가 상대적으로 강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도 “일자리는 여전히 감소하고 실업률이 증가해 노동시장의 냉각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영국 실업률 추이. 이번에 발표된 1분기 실업률 4.4%는 2021년 9월 이후 가장 높다. 출처 블룸버그
▲영국 실업률 추이. 이번에 발표된 1분기 실업률 4.4%는 2021년 9월 이후 가장 높다. 출처 블룸버그
발표된 데이터에 따르면 2023년 말 이후 취업자 수는 20만7000명 감소했고 실업자는 19만 명이 증가했다. 일자리는 1만2000개 줄어든 90만4000개로 23분기 연속 하락세다. 이는 코로나19 발생 전보다 여전히 높은 정도다.

아울러 5월 회사 급여를 받는 직원 수는 3000명 감소한 3030만 명으로 집계됐다. 4월까지 분기 총 고용은 13만9000명이 감소해 예상치를 웃돌았다. 민간 부문의 주당 평균 임금은 5.8% 증가해 최저임금이 거의 10% 인상됐음에도 불구하고 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번 지표는 ‘경제 회복’을 강조하고 있는 수낵 총리에게는 불리하다는 평가다. 수낵 총리가 속한 보수당은 지난 2년간 경기 침체 등을 겪으며 지지율이 추락했다. 수낵은 감세 정책 등으로 유권자에게 자신의 집권 아래 경제 활성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호소해 왔다. 그럼에도 선거 여론조사에서 보수당 지지율이 제1야당인 노동당보다 20%포인트(p) 뒤처지자, “인플레이션이 정상으로 돌아온 경제의 중요한 순간”이라며 ‘조기 총선’이라는 승부수를 내걸었다.

다만, 인플레이션을 감안한 실질 임금 인상은 긍정적일 것이라는 진단도 있다. 이날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영국의 실질 임금 인상률은 2.9%로 2021년 여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블룸버그는 “이런 추세라면 인플레이션을 앞지르는 임금 인상으로 가계 재정이 강화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는 수낵이 인플레이션이 완화되기 시작했다고 말할 기회”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올해 여름휴가는 짧게 국내로 가요" [데이터클립]
  • 23명 사망한 참혹한 현장…화성공장 화재, 인명피해 왜 커졌나 [이슈크래커]
  • "유명 여성 프로골퍼, 내 남편과 불륜"…코치 아내의 폭로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변우석, 드디어 '성덕' 됐다…손흥민 사인 티셔츠 받고 인증
  • '6만 달러'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앞두고 투심 급격히 얼어붙어 [Bit코인]
  • 확 줄은 금융권 희망퇴직…신규 채용문도 굳게 닫혔다
  • 비급여치료 '우후죽순'…과잉진료 '대수술' [멍든 실손보험上]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250,000
    • -0.09%
    • 이더리움
    • 4,753,000
    • +1.6%
    • 비트코인 캐시
    • 533,000
    • +7.14%
    • 리플
    • 672
    • -0.15%
    • 솔라나
    • 193,600
    • +7.62%
    • 에이다
    • 553
    • +4.73%
    • 이오스
    • 813
    • +4.23%
    • 트론
    • 172
    • +1.78%
    • 스텔라루멘
    • 128
    • +4.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950
    • +2.94%
    • 체인링크
    • 19,570
    • +3.71%
    • 샌드박스
    • 468
    • +4.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