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 "올해 세계경제 2.6% 성장…미국 2.5% 견조"

입력 2024-06-11 22: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월 전망대비 0.2%p 상향…중국 0.3%p↑

▲중국 동부 안후이성 우후 주자차오항구에 있는 컨테이너 터미널 전경. 우후(중국)/신화뉴시스
▲중국 동부 안후이성 우후 주자차오항구에 있는 컨테이너 터미널 전경. 우후(중국)/신화뉴시스

세계은행(WB)이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보다 0.2%포인트(p) 상향한 2.6%로 제시했다.

미국의 견조한 성장세와 중국의 연초 수출 호조가 반영된 결과다.

1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WB는 이날 6월 세계경제전망 발표를 통해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을 올해 1월 전망 대비 0.2%p 상향한 2.6%로 전망했다.

미국 성장률이 올해 1월 전망대비 0.9%p 오른 2.5%를 기록한 것이란 전망이 상향 조정의 이유다.

미국을 포함한 선진국의 올해 성장률은 1월 전망 대비 0.3%p 상승한 1.5%로 전망했다.

미국과 달리 유로존(0.7%, 종전과 동일)은 투자와 수출 성장세가 여전히 저조하고, 일본(0.7%, 종전대비 -0.2%p)은 소비와 수출 둔화로 성장세가 약화되는 등 주요국 간 성장 격차는 지속될 것으로 WB는 설명했다.

신흥·개도국의 올해 성장률은 1월 전망 대비 0.1%p 상승한 4.0%로 전망됐다.

이중 중국 성장률은 종전 4.5%에서 4.8%로 0.3%p 상향조정됐다. 부진한 건설·설비 투자에도 연초 수출 호조세가 반영된 결과다.

WB는 "올해 세계 경제가 이전보다 상·하방 요인이 보다 균형을 이루고 있지만 하방요인이 우세하다"고 평가하며 무력 분쟁과 지정학적 리스크 확산, 무역 분절화 및 무역 정책의 불확실성, 고금리 지속, 중국 경기 둔화, 자연재해 등을 하방요인으로 제시했다.

이에 따라 2024~2026년 세계경제가 팬데믹 이전(2010~2019년) 보다 0.5%p 낮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WB는 여전히 높은 물가를 감안해 가격 안정에 중점을 둔 통화정책과 투자의 필요성과 재정 지속가능성 간 균형을 맞춘 재정정책 추진을 권고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열애설·사생활 루머로 고통…실체 없는 '해외발 루머' 주의보 [이슈크래커]
  • 사내 메신저 열람…직장인들 생각은 [데이터클립]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과외앱 20대 또래여성 살해’ 정유정, 대법 선고…1‧2심 무기징역
  • '나는 솔로' 20기 정숙의 뽀뽀 상대 드디어 공개…'뽀뽀남'은 영호
  • 청약통장 월납입 인정액 10만→25만 상향…41년 만에 개편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10:59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730,000
    • +1.24%
    • 이더리움
    • 4,977,000
    • +1.57%
    • 비트코인 캐시
    • 635,000
    • +1.6%
    • 리플
    • 686
    • +1.93%
    • 솔라나
    • 214,900
    • +3.92%
    • 에이다
    • 613
    • +3.9%
    • 이오스
    • 980
    • +2.51%
    • 트론
    • 165
    • +0%
    • 스텔라루멘
    • 141
    • +3.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800
    • +4.53%
    • 체인링크
    • 22,190
    • +5.32%
    • 샌드박스
    • 572
    • +4.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