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민주당 상하원 대책 모임했지만...‘바이든 사퇴’ 놓고 분열

입력 2024-07-10 08: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하원의원 3분의 1씩 의견 서로 엇갈려”
민주당 하원의원 또 ‘바이든 후보 사퇴’ 요구...7명째

▲하킴 제프리스 미국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가 9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회의사당 하원 회의장에서 나오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하킴 제프리스 미국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가 9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회의사당 하원 회의장에서 나오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대선 후보직 사퇴 여부를 둘러싼 민주당의 내홍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하원과 상원 민주당 의원들이 TV 공개토론 이후 처음으로 각각 회의를 열었다.

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민주당 하원 의원들은 이날 오전 TV 토론 이후 첫 의원총회를 열었다. 논의 내용의 유출을 막기 위해 휴대전화나 애플워치 등 기기는 압수됐다.

이날 의총에서 의원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대선 후보직 문제를 놓고 논의했지만, 의견을 모으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회 분위기는 우울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일부 의원들은 눈물까지 보였다고 WSJ는 강조했다.

회의 내용을 알고 있는 한 소식통은 WSJ에 “코커스(의원단체) 3분의 1은 바이든이 물러나기를 원하고, 다른 3분의 1은 그가 대선 레이스를 완주하기를 바라며 나머지 3분의 1은 바이든이 여전히 대선 후보지만 그가 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스티브 코원 하원의원(테네시)이 ‘민주당 하원 의원들이 같은 페이지에 있느냐(같은 입장이냐는 의미)’는 질문에 “우리는 심지어 같은 책에 있지도 않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공개적으로 바이든 대통령의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던 마이크 퀴글리 하원 의원(일리노이)은 회의장에 들어가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길 수 없으며 다른 의원들도 이를 인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반면 최근까지 바이든 대통령의 사퇴 필요성을 언급했던 제리 내들러 하원의원(뉴욕)은 “바이든 대통령은 민주당 대선후보가 될 것이며 우리는 모두 그를 지지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CNN은 전했다.

이날 미키 셰릴 하원의원까지 포함해 민주당 하원의원 213명 중 7명이 공개적으로 바이든의 재선 포기를 요구하고 나선 상태다. 다만 민주당 하원은 대체로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하고 있다고 NBC는 보도했다.

상원 의원들도 이날 오찬 모임을 열고 이 문제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지만 상황은 마찬가지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티나 스미스 미네소타 상원의원은 “(사퇴는) 바이든 대통령이 내릴 결정이지만 저는 우려하고 있으며 도널드 트럼프가 다시는 대통령이 되지 않도록 우리가 모두 집중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바이든 대통령의 대선 후보로 지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상태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당 인사들과 접촉하고 내홍 사태 수습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그는 이날 밤 민주당 소속 시장들과 화상으로 만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데드풀과 울버린', 이대로 '마블의 예수님' 될까 [이슈크래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일정 정리 [그래픽 스토리]
  • 연 최대 4.5% 금리에 목돈마련과 주택청약까지…'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십분청년백서]
  • [2024 세법개정] 상속세 25년만 손질, 최고세율 50%→40%…종부세는 제외
  • 효자템 ‘HBM’ 기술 개발 박차…SK하이닉스, 하반기도 AI 반도체로 순항
  • 美 증시 충격에 코스피 질주 제동…호실적도 못막았다
  • 정부 "의대 교수들 '수련 보이콧' 발생하면 법적 조치 강구"
  • [티메프發 쇼크 ]“티몬 사태 피해금액 공시해라”…여행주 도미노 타격에 주주들 발만 동동
  • 오늘의 상승종목

  • 07.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134,000
    • -1.59%
    • 이더리움
    • 4,430,000
    • -7.23%
    • 비트코인 캐시
    • 498,500
    • -3.02%
    • 리플
    • 865
    • -0.69%
    • 솔라나
    • 239,400
    • -3.7%
    • 에이다
    • 551
    • -4.34%
    • 이오스
    • 786
    • -6.09%
    • 트론
    • 190
    • +1.06%
    • 스텔라루멘
    • 143
    • -1.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9,000
    • -6.87%
    • 체인링크
    • 18,010
    • -6.44%
    • 샌드박스
    • 429
    • -6.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