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HD, 국대 미드필더 품었다…정우영 영입 공식 발표

입력 2024-07-10 09:04 수정 2024-07-10 09:0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울산 HD 정우영 (사진제공=울산 HD FC)
▲울산 HD 정우영 (사진제공=울산 HD FC)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HD가 국가대표 베테랑 수비형 미드필더 정우영을 영입했다고 10일 밝혔다.

정우영은 울산광역시 남구 태생이자 남구 소재 학성고등학교 축구부에서 성장해 2011년 일본 J리그의 교토 퍼플상가에서 첫 프로 무대에 올랐다. 이후 2018시즌까지 J리그의 주빌로 이와타, 비셀 고베, 중국 CSL의 충칭 리판에서 활약하며 동아시아 무대에서의 증명을 끝냈다.

동아시아 무대를 넘어 세계 무대에서 검증을 마친 정우영의 다음 행선지는 서아시아 카타르의 알 사드 SC가 됐다. 이적의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알 사드에 있던 스타 플레이어 차비 에르난데스 그리고 같은 시즌 이적해 온 가비 페르난데스 등 세계적인 미드필더들과 중원을 형성했던 정우영은 이적 첫 시즌에 팀을 리그 정상에 올려놓았다. 이후 정우영은 20-21시즌과 21-22시즌에는 팀의 리그 무패 우승의 주역으로 뛰는 등 22-23시즌까지 총 5시즌 동안 알 사드의 주요 선수로 활약했고 세 번의 리그 우승, 두 번의 국왕컵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카타르에서의 생활을 마감했다.

하지만 국가대표로서의 카타르 정복 여정은 계속됐다. 해외 무대에서 경력과 경험을 쌓은 정우영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도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활약했다. 조별예선 세 경기에 모두 나서 중원 조율과 수비 강화에 힘을 보탰고 대한민국의 16강 진출 핵심으로 뛰었다.

월드컵 이후 정우영은 사우디아라비아의 프로 리그 알 칼리즈로 이적해 한 시즌을 뛴 뒤 이번 여름에 울산으로 이적했다. 데뷔 13년 차에 국가대표에서 74경기를 뛴 베테랑 중 베테랑이지만 K리그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우영은 왕성한 활동량과 빌드업 능력 게다가 탁월한 수비 경합으로 정평이 난 선수다. 또한 그동안 거쳐 간 팀에서 전담 키커 역할을 하며 본인의 중거리 슈팅 실력을 인정받은 바도 있어 울산의 공격 상황에서 하나의 선택지가 추가로 생기는 효과도 기대해 볼 수 있다.

무엇보다 정우영은 주 포지션인 수비형 미드필더 역할에 더해 상황에 따라 센터백으로서도 뛸 수 있는 선수이기에 AFC 챔피언스리그 엘리트와 코리아컵을 앞둔 울산에 든든한 자원이 될 것이다.

약 17년 만에 고향인 울산으로 다시 돌아오는 정우영은 “울산은 내 고향이다. 금의환향했다는 말을 듣기보다는, 울산 시민들이 보는 앞에서 증명하고 즐기고 싶은 마음이 크다"며 "울산 팬들이 나를 많이 기다려 왔다는 것도 알고 있기 때문에 그만큼 나도 K리그 무대가 기대되고 잘 준비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욕심이 있다. 하루빨리 문수 축구경기장에서 처용전사들에게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입단 소감을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데드풀과 울버린', 이대로 '마블의 예수님' 될까 [이슈크래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일정 정리 [그래픽 스토리]
  • 연 최대 4.5% 금리에 목돈마련과 주택청약까지…'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십분청년백서]
  • [2024 세법개정] 상속세 25년만 손질, 최고세율 50%→40%…종부세는 제외
  • 효자템 ‘HBM’ 기술 개발 박차…SK하이닉스, 하반기도 AI 반도체로 순항
  • 美 증시 충격에 코스피 질주 제동…호실적도 못막았다
  • 정부 "의대 교수들 '수련 보이콧' 발생하면 법적 조치 강구"
  • [티메프發 쇼크 ]“티몬 사태 피해금액 공시해라”…여행주 도미노 타격에 주주들 발만 동동
  • 오늘의 상승종목

  • 07.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78,000
    • -1.64%
    • 이더리움
    • 4,407,000
    • -7.45%
    • 비트코인 캐시
    • 498,000
    • -2.83%
    • 리플
    • 862
    • -0.58%
    • 솔라나
    • 238,500
    • -3.4%
    • 에이다
    • 549
    • -4.19%
    • 이오스
    • 784
    • -6%
    • 트론
    • 190
    • +1.06%
    • 스텔라루멘
    • 143
    • -1.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9,000
    • -6.35%
    • 체인링크
    • 17,970
    • -6.06%
    • 샌드박스
    • 429
    • -5.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