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담대 6조3000억 늘어, 10개월來 증가폭 최대…석 달째 증가폭 확대

입력 2024-07-10 12: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은, 10일 ‘2024년 6월중 금융시장 동향’ 발표
주담대 6조3000억 원…전월대비 6000억 늘어
1~6월에 26조5000억 증가…2021년 이후 3년 만에 최대
가계대출 6조 원 증가, 전월과 같아…“주담대, 주택거래 증가 영향”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지난달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작년 8월 이후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2024년 6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주택담보대출(이하 주담대)은 6조3000억 원(잔액 876조9000억 원) 증가했다. 전월(5조7000억 원)보다 6000억 원 늘었다. 3월(5000억 원)보다 4월(4조5000억 원)에 증가폭이 확대된 이후 3개월째 증가폭이 커졌다. 1월부터 6월까지 주담대 증가액은 26조5000억 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16조 원)보다 10조 원 이상 컸다. 2021년(1~6월)에 기록한 30조4000억 원 이후 최대폭이다.

한은은 “주택거래 증가, 대출금리 하락, 정책대출 공급 지속 등으로 증가폭이 다소 확대됐다”고 분석했다. 5월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3만9000호로 전월보다 2000호 늘었다. 수도권 매매거래량도 같은 기간 1000호 증가한 1만8000호로 집계됐다.

반면 기타대출은 반기말 부실채권 매·상각 등으로 마이너스(-) 3000억 원으로 감소 전환했다.

기타대출이 감소 전환하면서 지난달 가계대출은 전월과 같은 6조 원 증가(잔액 1115조5000억 원)했다. 가계대출은 3월 1조7000억 원 감소 전환했으나 4월(5조 원), 5월(6조 원)에 이어 증가세를 이어갔다. 1월부터 6월까지 가계대출 증가액은 20조5000억 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4조1000억 원)을 훨씬 웃돌았다.

한은은 가계대출과 주담대 증가폭 확대가 일시적인 현상인지 추세 전환인지는 판단하기 이르다고 진단했다. 대출 상반기 누적 규모도 관리 가능한 수준으로 분석했다.

원지환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차장은 “지난해의 경우 상반기 중에 디레버리징으로 가계대출이 일어났던 시기여서, 그때와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며 “연초에 생각했던 연간 가계대출과 비교하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는 상황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택시장 자체도 지역별, 주택 종류별로 차별화된 상태고,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가계대출에 상방요인, 하방요인이 상존하고 있는 상황인 가운데 상방요인이 다소 높아지긴 했지만 앞으로 어떻게 될지에 대해서는 판단을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918,000
    • -0.11%
    • 이더리움
    • 4,836,000
    • -1.29%
    • 비트코인 캐시
    • 519,000
    • -2.44%
    • 리플
    • 877
    • +5.28%
    • 솔라나
    • 248,200
    • +1.31%
    • 에이다
    • 585
    • -0.34%
    • 이오스
    • 838
    • +2.57%
    • 트론
    • 188
    • +1.62%
    • 스텔라루멘
    • 147
    • +2.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950
    • -0.24%
    • 체인링크
    • 19,420
    • +0.15%
    • 샌드박스
    • 459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