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내비게이션으로 실시간 홍수 위험 경보 알린다

입력 2024-07-10 14: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과기정통부·환경부와 업무협약
내비게이션 통한 홍수 경보 서비스 개시
침수 위험 도로·지하차도 실시간 안내
모든 현대차·기아 차량에 적용

▲실시간 침수 위험 경보를 알려주는 현대차·기아 내비게이션 예시. (사진제공=현대차·기아)
▲실시간 침수 위험 경보를 알려주는 현대차·기아 내비게이션 예시. (사진제공=현대차·기아)

여름 장마 기간 실시간 홍수 경보를 내비게이션을 통해 확인하고 더욱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게 됐다.

현대차·기아는 10일 서울 서초구 한강홍수통제소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환경부와 ‘도로·지하차도 침수사고 예방을 위한 내비게이션 고도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여름철 장마로 인한 침수사고에 대비해 국민의 안전 강화에 기여하겠다는 공동의 목표에 따른 것이다. 협약에 따라 현대차·기아는 내비게이션을 통해 실시간 홍수 위험 경보 알림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내비게이션 고도화 프로젝트는 민·관이 상호 협력해 이뤄졌다. 과기정통부와 환경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은 1월부터 현대차·기아, 카카오모빌리티, 티맵모빌리티, 네이버, 아이나비 시스템즈, 맵퍼스 등 6개의 내비게이션 회사와 서비스 적용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았다.

과기정통부는 프로젝트를 총괄해 협업 체계를 구성하고 침수 정보 외에도 다양한 재난 상황에 대비한 내비게이션 개선 방향을 조율해 왔다. 환경부는 홍수 위험 정보를 NIA에 신속하게 제공하는 체계를 구축하고, 각 기업은 NIA에서 중계한 데이터를 침수 위험 주변을 운행하고 있는 차량 내비게이션에 전달한다.

현대차·기아는 4일부터 알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기존 침수 통제 정보 알림에 더해 실시간 홍수 경보에 따른 침수 위험 구간 및 댐 방류에 따른 위험 안내 정보를 추가로 송출한다.

현대차·기아 고객은 침수 경보 지역 근방 주행 시 내비게이션을 통해 위험 알림을 받고 해당 구간 도로를 우회하거나 지하차도 진입 전 속도를 늦추는 등의 사전 대응을 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에 가입된 현대자동차·기아·제네시스 차량을 이용하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별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없이 바로 경험할 수 있다.

송창현 현대차·기아 첨단차량플랫폼(AVP) 본부장 사장은 “실시간 데이터 기반 서비스를 위한 민·관 데이터 공유 및 기술 고도화 협업 체계가 중요해지고 있다”며 “현대차·기아는 더욱 신속하게 정부와 협업 체계를 구성하고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631,000
    • -0.44%
    • 이더리움
    • 4,822,000
    • -1.71%
    • 비트코인 캐시
    • 516,000
    • -2.92%
    • 리플
    • 874
    • +4.92%
    • 솔라나
    • 247,300
    • +0.86%
    • 에이다
    • 584
    • -0.85%
    • 이오스
    • 834
    • +1.96%
    • 트론
    • 188
    • +1.62%
    • 스텔라루멘
    • 146
    • +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600
    • -1.11%
    • 체인링크
    • 19,310
    • -0.46%
    • 샌드박스
    • 457
    • -0.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