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임성근 구명로비 의혹에..."대통령 부부 관련 없어, 허위사실 강력 대응"[종합]

입력 2024-07-10 15:5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대통령실 청사 전경. (연합뉴스 )
▲대통령실 청사 전경. (연합뉴스 )

대통령실은 10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관련자 이모 씨가 채 상병 사건과 관련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구명 로비에 나섰다는 의혹 보도에 대해 "대통령실은 물론 대통령 부부도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반박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공지를 통해 "근거 없는 주장과 무분별한 의혹 보도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모 전 블랙펄인베스트먼트 대표가 "임 전 사단장을 구명했다"고 주변에 자랑했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전화 녹음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녹음파일에는 이 씨가 "'(임 전 사단장) 절대 사표내지 마라, 내가 VIP한테 얘기를 하겠다'"고 말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이모씨가 임 전 사단장의 구명 로비에 나섰을 가능성이 일부 언론 보도를 통해 제기됐다.

다만 임 전 사단장은 지난달 21일 국회 청문회에서 "그분(이 씨)의 존재 자체를 모른다. 휴대전화에 그분 전화번호가 없다"고 답했다.

현재 이모씨는 임 전 사단장을 알지 못해 구명 로비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임 전 사단장이 해병대원 순직 사건과 관련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와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된 데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데드풀과 울버린', 이대로 '마블의 예수님' 될까 [이슈크래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일정 정리 [그래픽 스토리]
  • 연 최대 4.5% 금리에 목돈마련과 주택청약까지…'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십분청년백서]
  • [2024 세법개정] 상속세 25년만 손질, 최고세율 50%→40%…종부세는 제외
  • 효자템 ‘HBM’ 기술 개발 박차…SK하이닉스, 하반기도 AI 반도체로 순항
  • 美 증시 충격에 코스피 질주 제동…호실적도 못막았다
  • 정부 "의대 교수들 '수련 보이콧' 발생하면 법적 조치 강구"
  • [티메프發 쇼크 ]“티몬 사태 피해금액 공시해라”…여행주 도미노 타격에 주주들 발만 동동
  • 오늘의 상승종목

  • 07.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692,000
    • -2.18%
    • 이더리움
    • 4,407,000
    • -7.76%
    • 비트코인 캐시
    • 498,000
    • -3.21%
    • 리플
    • 868
    • -0.12%
    • 솔라나
    • 239,300
    • -4.36%
    • 에이다
    • 554
    • -4.48%
    • 이오스
    • 796
    • -5.35%
    • 트론
    • 191
    • +2.14%
    • 스텔라루멘
    • 144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9,050
    • -5.82%
    • 체인링크
    • 18,060
    • -6.08%
    • 샌드박스
    • 432
    • -5.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