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재 "'리벤지 포르노' 협박 증거 있다" vs 남태현 "분노 없애고 편안해지길"

입력 2024-07-10 16: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시스)
(뉴시스)

그룹 위너 출신 가수 남태현과 채널A '하트시그널3' 출신 서민재(현 서은우)가 과거 연인 시절 폭력 여부를 두고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남태현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얼마 전부터 전 연인이 전 남자친구 관련 글을 쓰기 시작한 것을 인지하고 있다"며 "전후 사정은 무시한 채 본인의 이야기는 제외하고 상대의 잘못만 골라서 언급하는 것에 대하여 유감을 표한다"고 운을 뗐다.

앞서 서민재는 지난달 한 플랫폼에 '내가 겪었던 데이트 폭력'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자신이 SNS에 비밀을 폭로한 뒤로 전 남자친구가 사적인 사진을 보내며 협박했다고 적었다. 나아가 서민재는 민형사상 고소를 하지 않겠다는 합의서를 써줬으며, 2차 폭로글에는 전 남자친구가 길거리에서 폭행해 다쳤다고도 덧붙였다.

남태현은 "현재 올라오고 있는 글의 내용은 2~3년 전 연인 사이에 있었던 사적인 일"이라고 강조하며 "누가 더 잘못했다 덜 잘못했다 할 것 없이 서로 잦은 싸움들이 있었다. 그중 내가 일방적으로 데이트 폭력을 한 적은 맹세컨대 없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둘 사이 힘들었던 과거에 대해 상대방이 본인 시점으로 그 어떤 글을 또 작성할지 모르겠지만, 저는 전 연인과의 관계와 관련해 앞으로 어떤 폭로도, 대응도 하고 싶지 않다"며 "그동안 철없이 살아온 것에 대해 뼈저리게 후회하고 반성하면서 하루하루 버티며 살아가고 있고, 참는 것 또한 더 나아지기 위한 걸음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끝으로 남태현은 "한때 연인이었던 그 친구의 행복을 빌며, 그 친구 역시 남아있는 누군가에 대한 분노를 없애고 편안해졌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마무리를 지었다.

그러자 서민재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조금 전 기사를 통해 전에 남태현 씨의 입장문을 확인했다"라며 "유감스럽게도 상대방은 제가 브런치에 작성한 글 중 '내가 겪었던 데이트 폭력'이라는 제목의 글들을 일방적이고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저를 거짓말쟁이로 만들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저는 남태현 씨가 리벤지 포르노 협박을 하며 보냈던 문자와 영상 캡처본, 폭행했을 당시 목격자와 병원 진단서 모두 갖고 있다"라며 "상처를 입힌 상대에게 '분노를 없애고 편안해지라'라는 말을 어떻게 할 수 있는지 궁금할 따름이다. 그간 저에게 해왔던 남태현 씨의 행적을 생각하면 저의 행복을 빈다는 말에 진심이라고는 전혀 없을 것 같다"라고 분노했다.

또 서민재는 "다시 한번 분란을 일으킨 점 사과드리며 저 역시 제가 저지른 잘못에 대해서는 자책하고 반성하며 살아갈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589,000
    • -0.55%
    • 이더리움
    • 4,820,000
    • -1.93%
    • 비트코인 캐시
    • 516,000
    • -3.1%
    • 리플
    • 873
    • +4.8%
    • 솔라나
    • 246,900
    • +0.45%
    • 에이다
    • 582
    • -1.36%
    • 이오스
    • 831
    • +1.47%
    • 트론
    • 188
    • +1.62%
    • 스텔라루멘
    • 146
    • +1.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600
    • -1.11%
    • 체인링크
    • 19,310
    • -0.67%
    • 샌드박스
    • 457
    • -0.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