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프랑스 정치 불안 완화 속 반등…스톡스600 0.91%↑

입력 2024-07-11 08:3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번 주 후반 발표될 미국 인플레 지표에 집중
배민 수수료 인상에 독일 모기업 9%대 강세

▲범유럽증시 스톡스600지수 등락 추이. 10일(현지시간) 종가 516.42. 출처 CNBC
▲범유럽증시 스톡스600지수 등락 추이. 10일(현지시간) 종가 516.42. 출처 CNBC
유럽증시는 프랑스 정치 불안이 다소 줄어들면서 반등했다.

10일(현지시간) 범유럽증시 스톡스유럽6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66포인트(0.91%) 상승한 516.42에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 DAX지수는 171.03포인트(0.94%) 상승한 1만8407.22에, 영국 런던증시 FTSE지수는 53.70포인트(0.66%) 오른 8193.51에, 프랑스 파리증시 CAC지수는 64.89포인트(0.86%) 상승한 7573.55에 거래를 마쳤다.

주요 종목 중에는 노르웨이 항공우주·방산 기업 콩스버그가 2분기 영업이익이 21% 증가했다는 발표 후 11.07% 상승했다. 독일 온라인 음식배달 기업 딜리버리히어로는 자회사인 배달의민족이 수수료를 인상하겠다고 발표하자 9.2% 올랐다. 반면 영국 부동산 개발 기업 바라트디벨롭먼트는 높아진 금리와 경기둔화로 인해 2025 회계연도 주택건설 목표치가 최대 7%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에 1.24% 하락했다.

전날까지 프랑스 총선 여파로 불거진 정치 리스크로 인해 주요 증시는 부진했지만, 이날은 우려가 완화하면서 반등했다. CNBC방송에 따르면 총선 결선에서 1위를 차지한 신민중전선(NFP)과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이끄는 르네상스당은 차기 총리 선출을 놓고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 절대 다수당이 없는 만큼 연립 정부 수립에 앞서 서로 목소리를 내는 형국이다.

CNBC는 “일주일간의 정치 드라마가 지남에 따라 투자자들은 미국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며 “시장은 이번 주 후반 발표될 미국 인플레이션 지표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833,000
    • -0.41%
    • 이더리움
    • 4,835,000
    • -1.55%
    • 비트코인 캐시
    • 519,500
    • -2.35%
    • 리플
    • 875
    • +5.04%
    • 솔라나
    • 247,800
    • +0.81%
    • 에이다
    • 584
    • -1.35%
    • 이오스
    • 830
    • +1.47%
    • 트론
    • 188
    • +1.08%
    • 스텔라루멘
    • 148
    • +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800
    • -1.41%
    • 체인링크
    • 19,390
    • -0.56%
    • 샌드박스
    • 459
    • -0.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