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엔터, 이익 턴어라운드 기대감보다 관망세가 유효한 현재…목표가↓”

입력 2024-07-11 08:3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현대차증권, 투자의견 ‘매수’ 유지…목표주가 4만4000원으로 하향

현대차증권은 와이지엔터테인먼트(YG엔터)에 대해 현재는 관망세가 적절하다고 분석했다. 투자의견은 중립을 의미하는 ‘마켓퍼폼’(Marketperform), 목표주가는 기존 4만9000원에서 4만4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전 거래일 기준 종가는 3만9000원이다.

11일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YG엔터의 2분기 매출액은 950억 원, 영업이익 16억 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크게 밑도는 감익이 예상된다”며 “2분기 음반 판매량은 68만 장, 공연 모객 수는 17만 명으로 음반은 전 분기비 49만 장 늘었으나, 공연은 전 분기비 16만 명 감소한 것으로 추산한다”고 했다.

김 연구원은 “전년 동기 대비 공연 모객이 급감해 매출 타격이 불가피하다”며 “전 분기 대비로도 큰 폭의 개선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활동 지표였던 것으로 판단한다”고 했다.

김 연구원은 하반기에 YG엔터의 소속 그룹 트레져와 베이비몬스터의 추가 컴백으로 상반기보다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트레져는 3분기 말(또는 4분기 초) 미니 앨범을 발매하고 추가 팬미팅을 실시한 후 투어에 연내 돌입할 계획”이라며 “베이비몬스터는 4분기 정규 앨범(2번째 피지컬 앨범)을 발매하고 내년 초부터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했다.

이어 “그 결과 하반기 음반 판매량은 210만 장, 공연 모객 수는 40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역신장은 불가피하나, 상반기 대비로는 실적 개선을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내년 실적 회복의 핵심은 블랙핑크 완전체 활동 재개, 베이비몬스터와 트레져의 공연 스케일업, 그리고 신인 아티스트의 데뷔로 요약된다”며 “아울러 내년 중 신인 아티스트 한 팀이 데뷔 가능할 전망”이라고 했다.

그는 “실적 전망치를 매출액 4487억 원, 영업이익 250억 원으로 각각 기존 대비 7%, 55% 하향함에 따라 목표주가도 4만4000원으로 조정했다”며 “이익 턴어라운드는 4분기 이후 가능한 상황으로 현시점에서는 관망세가 유효하다”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195,000
    • -0.27%
    • 이더리움
    • 4,705,000
    • -3.78%
    • 비트코인 캐시
    • 510,500
    • -0.87%
    • 리플
    • 872
    • +4.31%
    • 솔라나
    • 250,200
    • +2.21%
    • 에이다
    • 580
    • +0.69%
    • 이오스
    • 841
    • +2.56%
    • 트론
    • 188
    • +0%
    • 스텔라루멘
    • 146
    • +2.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500
    • +1.76%
    • 체인링크
    • 19,000
    • -2.81%
    • 샌드박스
    • 454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