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웨일, ‘닥터눈’ 세브란스병원 내과에서 본격 처방

입력 2024-07-11 08:4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당뇨, 고혈압 등 대사증후군 환자 대상으로 닥터눈(Reti-CVD)을 통한 심혈관 위험평가 확대

(사진제공=메디웨일)
(사진제공=메디웨일)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메디웨일의 눈으로 간편하게 심혈관질환을 진단, 예측하는 ‘닥터눈(Reti-CVD)’이 연세의료원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 내분비내과에서 처방이 시작됐다고 11일 밝혔다.

메디웨일은 올해 초 상급종합병원인 연세의료원 세브란스병원 안과에 닥터눈(Reti-CVD)을 최초 도입했고, 이후 이달부터 심장혈관병원과 내분비내과에 도입돼 진료 환자 대상으로 비급여 처방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 ‘빅5 병원’의 심장내과와 내분비내과에서 기술력을 입증하며, 대사증후군환자 대상의 새로운 심혈관검사로서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닥터눈은 간편한 눈 검사만으로 심혈관질환의 발병 위험도를 진단, 예측하는 AI의료기기다. 작년 6월 평가 유예 신의료기술로 확정받아 외래 진료 환자 대상으로 비급여 처방이 가능하다. 고혈압, 당뇨 등의 대사증후군 환자를 집중적으로 치료하는 대학병원의 심장내과와 내분비내과에서 안저검사에 기반한 심혈관질환 위험도 예측 검사를 도입하는 것은 국내 최초 사례다.

닥터눈을 처방받은 환자는 양쪽 눈의 망막을 촬영하게 되고, AI 자동 분석을 통해 3분 내로 심혈관위험평가 검사 결과지를 받아 볼 수 있다. 검사 결과는 저위험군, 중등도위험군, 고위험군으로 분류된다. 검사 결과로 고위험군이 나오는 환자의 경우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개인 건강 상황에 맞는 약물 치료를 시작하고,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추적 관리함으로써 심혈관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최태근 메디웨일 대표는 “국내 최고 대학병원인 연세의료원 세브란스병원의 심장내과와 내분비내과에서 닥터눈(Reti-CVD) 처방이 시작된 것은 의미가 크다”면서 “대사증후군 환자의 심혈관검사 표준으로 자리 잡기 위한 중요한 마일스톤이며, 올해 메디웨일의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918,000
    • -0.21%
    • 이더리움
    • 4,833,000
    • -1.35%
    • 비트코인 캐시
    • 518,500
    • -2.54%
    • 리플
    • 878
    • +5.4%
    • 솔라나
    • 248,300
    • +1.43%
    • 에이다
    • 586
    • -0.51%
    • 이오스
    • 838
    • +2.57%
    • 트론
    • 189
    • +2.16%
    • 스텔라루멘
    • 147
    • +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950
    • -0.24%
    • 체인링크
    • 19,400
    • +0.05%
    • 샌드박스
    • 459
    • +0.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