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카라큘라, 34억 서초동 아파트 매입 사실 알려지자…"프레임 공격이냐"

입력 2024-07-11 09: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
▲(출처=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

유튜버 카라큘라(본명 이세욱)가 30억 원을 웃도는 서울 서초구 서초동 소재 아파트를 매입한 사실이 관심을 끌고 있다.

10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이 씨는 2월 19일 아내 정모 씨와 공동명의로 서초동 A 아파트 전용 174.78㎡(52평)를 매입했다.

매입가는 34억 원으로, 이 씨는 지난해 8월 매매계약을 체결했으며 6개월 만에 잔금을 치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씨는 아파트를 매입하면서 약 6억 원을 대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파트 등기부등본에는 채권최고액 6억6000만 원의 근저당권이 설정돼 있다.

이 씨는 2013년 결혼한 후 모친에게 증여받은 서초구 잠원동 소재 B 아파트에서 살림을 차렸고, 2017년 6월엔 서초구 우면동 소재 C 아파트 전용 101㎡(약 30평)를 8억8500만 원에 아내와 공동명의로 추가로 매입해 최근까지 거주했다. 최근 A 아파트로 이사하면서 B·C 아파트는 처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이 씨는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유튜브 활동하기 한참 전부터 보유 중인 아파트 2개를 종합부동산세 부담돼서 매각하고 대출 껴서 좀 더 넓은 집으로 이사한 것"이라며 "'사적 제재로 돈 벌어서 고급 아파트 샀다'는 프레임 공격이냐"고 반문했다.

한편, 이 씨는 유튜버 쯔양을 협박하고 돈을 뜯어내려고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10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유튜버 구제역, 이 씨 등이 소속된 이른바 '렉카 연합'의 유튜버들이 쯔양을 협박해 돈을 뜯어내려고 한 정황이 담긴 통화 녹취를 공개했다. 이후 쯔양은 전 남자친구로부터 폭행과 착취 등 피해를 당했다고 직접 고백했다.

이에 이 씨는 11일 유튜브 커뮤니티에 "허웅 사건에 대한 보복인 건지 아니면 누군가 의도적인 조직적 음해 공작인 건지 (모르겠다)며 "저는 제 두 아들을 걸고 유튜버로서 살며 누군가에게 부정한 돈을 받아먹은 사실이 없다. 그리고 그것을 제가 지금껏 유튜버로 살며 유일한 삶의 자부심으로 살아왔다"고 반박 영상을 예고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631,000
    • -0.44%
    • 이더리움
    • 4,822,000
    • -1.71%
    • 비트코인 캐시
    • 516,000
    • -2.92%
    • 리플
    • 874
    • +4.92%
    • 솔라나
    • 247,300
    • +0.86%
    • 에이다
    • 584
    • -0.85%
    • 이오스
    • 834
    • +1.96%
    • 트론
    • 188
    • +1.62%
    • 스텔라루멘
    • 146
    • +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600
    • -1.11%
    • 체인링크
    • 19,310
    • -0.46%
    • 샌드박스
    • 457
    • -0.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