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금리인하, 인플레 2% 기다리지 않을 것…시점은 대선과 무관”

입력 2024-07-11 10: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 기다리면 너무 오래 걸려”
그러면서도 “인플레 목표 위해 더 많은 일 해야”
“대차대조표 축소 아직 갈 길 멀어”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0일(현지시간)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D.C./AFP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0일(현지시간)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D.C./AFP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기준금리 인하 시점이 가까워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투자 전문매체 배런스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서 “인플레이션이 (목표치인) 2%로 떨어질 때까지 기다리고 싶지는 않다”며 “인플레이션에는 일정한 모멘텀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까지 기다린다면 아마도 너무 오래 기다리는 게 될 것”이라며 “우린 그런 걸 원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인플레이션에 대한 작업은 아직 끝나지 않았고, 우린 그 부분에서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또 ‘인플레이션이 2%로 가고 있다는 데 확신하느냐’는 물음에는 “아직 그렇다고 말할 준비가 안 됐다”고 답했다. 그는 전날 상원 은행·주택·도시문제위원회 청문회에서도 “더 많은 지표가 나오면 인플레이션이 목표치인 2%로 지속 가능하게 움직이고 있다는 우리의 확신이 강화될 것”이라고 말해 시장에 다소 실망감을 안겼다.

특히 이날은 대차대조표 축소에 관해 “상당한 진전을 이뤘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고 평했다. 연준은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차대조표를 늘리는 양적 완화를 시행했다. 그 결과 연준의 채권 보유액은 2019년 약 3조8000억 달러(약 5254조 원)에서 2022년 거의 9조 달러로 불어났다. 이후 연준은 채권을 팔거나 재투자하지 않음으로써 시장 유동성을 흡수하기 시작했다. 현재 보유액은 고점에서 1조7000억 달러가량 줄어든 상태다.

파월 의장은 11월 열리는 대통령선거가 연준의 금리 인하 개시 시점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대선을 고려하지 않고 필요할 때 결정할 것”이라며 “우리의 임무는 데이터와 바뀌는 전망, 위험 균형을 기반으로 결정을 내리는 것이지 다른 정치적 요소는 고려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시장에선 9월 금리 인하 기대감도 유지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데드풀과 울버린', 이대로 '마블의 예수님' 될까 [이슈크래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일정 정리 [그래픽 스토리]
  • 연 최대 4.5% 금리에 목돈마련과 주택청약까지…'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십분청년백서]
  • [2024 세법개정] 상속세 25년만 손질, 최고세율 50%→40%…종부세는 제외
  • 효자템 ‘HBM’ 기술 개발 박차…SK하이닉스, 하반기도 AI 반도체로 순항
  • 美 증시 충격에 코스피 질주 제동…호실적도 못막았다
  • 정부 "의대 교수들 '수련 보이콧' 발생하면 법적 조치 강구"
  • [티메프發 쇼크 ]“티몬 사태 피해금액 공시해라”…여행주 도미노 타격에 주주들 발만 동동
  • 오늘의 상승종목

  • 07.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842,000
    • -2.18%
    • 이더리움
    • 4,411,000
    • -7.72%
    • 비트코인 캐시
    • 497,400
    • -3.42%
    • 리플
    • 867
    • -0.34%
    • 솔라나
    • 239,700
    • -4.39%
    • 에이다
    • 554
    • -4.48%
    • 이오스
    • 795
    • -5.69%
    • 트론
    • 190
    • +1.06%
    • 스텔라루멘
    • 143
    • -2.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9,000
    • -5.9%
    • 체인링크
    • 18,050
    • -6.28%
    • 샌드박스
    • 431
    • -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