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코로나19 격리입원 환자 ‘섬망 예측모델’ 개발

입력 2024-07-11 10:4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입원초기 섬망 고위험군 선별, 개별적 위험인자 확인 및 조절가능 요인 제안

▲박혜연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사진제공=분당서울대병원)
▲박혜연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사진제공=분당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은 박혜연 정신건강의학과 교수팀이 코로나19로 격리 입원한 환자들에게서 초기에 섬망 발생을 예측하는 기계학습(머신러닝) 모델을 구축했다고 11일 밝혔다.

섬망은 주의력, 언어 구사능력 등 인지 기능 장애와 동시에 수면장애, 환시 및 환청, 과다행동이나 불안증 등 정신병적 증상을 보이는 질환이다. 최소 수개월에 걸쳐 증상이 발생하는 퇴행성 치매와는 달리 단기간에 갑작스럽게 발생한다. 효과적인 치료제가 없어, 예측을 통해 조기에 위험요인을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다.

섬망은 전체 병원 입원 환자의 10~15%가 경험할 정도로 흔하게 나타난다. 섬망은 입원 환자의 의학적 경과를 악화시키고 낙상 등을 유발해 격리입원 기간을 연장한다.

최근까지 재유행이 이어지는 코로나19 환자에서 섬망이 나타나는 비율이 높다.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중증 환자의 섬망 비율은 55%에서 70%에 이르며, 이 중 약 30%가 수개월 이상 섬망을 경험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박혜연 교수팀은 4개 병원에 코로나19로 격리입원한 878명의 복용약물, 기저질환, 영상/혈액 검사 등 93가지 섬망 요인을 활용해 코로나19 격리입원 환자의 섬망 발생을 예측하는 모델을 개발하는 연구를 수행했다.

그 결과 △입원 초기 생체신호 △투약한 약물 △혈액검사 결과 등 코로나19 환자의 임상정보를 입력하면 빠르고 정확하게 섬망 발생률 및 환자별 위험 인자를 확인할 수 있는 머신러닝 모델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이 모델의 섬망 발생 예측 정확도는 87.3%로, 코로나19로 격리입원한 환자들에게서 입원 초기에 섬망 고위험군을 선별하는 데 효과적으로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단순 예측을 넘어, 환자의 개별적 위험인자를 확인하고 약물을 비롯해 조절 및 중재 가능한 요인들이 무엇인지 제안해주는 기능도 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환자의 섬망 발생 위험을 높이는 주요 인자는 9개가 있으며, 이 중에서 약물(항정신병, 항생제, 진정제, 해열제), 기계적 환기(인공호흡), 혈중 나트륨 감소가 특히 위험하다. 머신러닝이 이런 지표에 이상이 있을 경우 경고를 해준다.

박 교수는 “섬망은 코로나19 등 급성 감염병으로 인한 격리 환자에게서도 잘 나타나고 이는 의학적 경과악화, 낙상 등으로 격리입원 기간을 연장한다”라며 “이번 예측 모델을 활용한다면 환자별 위험요소를 사전에 파악하고 약물을 조절할 수 있어 섬망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머신러닝 모델이 실제 임상 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검증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의 ‘환자중심 의료기술 최적화 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진행됐으며, 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 확장판(SCIE)급 국제학술지 ‘디지털 헬스(Digital Health)’에 게재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굿파트너' 시청률 막 터졌는데…파리 올림픽에 직격탄 맞은 방송가 [이슈크래커]
  • "돈 없어 해외여행 간다"…'바가지 숙박요금'에 국내 여행 꺼려 [데이터클립]
  • 美 이더리움 현물 ETF 거래 승인…가상자산 시장 파급효과는 '미지수'
  • 허웅 전 여자친구, 카라큘라 고소…"유흥업소 등 허위사실 유포"
  • 카카오 김범수, 결국 구속…카카오 AI·경영 쇄신 ‘시계제로’
  • 바이오기업도 투자한다…국내 빅5가 투자한 기업은?
  • 임상우 vs 문교원, 주인공은 누구?…'최강야구' 스테이지 스윕승 대기록, 다음은 사직
  • 성큼 다가온 파리 올림픽 개막…성패 좌우할 '골든데이'는 29일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508,000
    • -1.83%
    • 이더리움
    • 4,788,000
    • -1.38%
    • 비트코인 캐시
    • 512,000
    • -7.58%
    • 리플
    • 824
    • -3.74%
    • 솔라나
    • 242,200
    • -4.38%
    • 에이다
    • 571
    • -5.15%
    • 이오스
    • 800
    • -3.61%
    • 트론
    • 187
    • +0%
    • 스텔라루멘
    • 140
    • -4.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200
    • -2.28%
    • 체인링크
    • 19,140
    • -3.19%
    • 샌드박스
    • 448
    • -4.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