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현대重, 국내 최초 美 함정 MRO 사업 참여 자격 획득

입력 2024-07-11 13:55 수정 2024-07-11 14: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 20조 규모 미 함정 MRO 시장 참여
美 함정 신조 사업으로 외연 확장 기대

▲HD현대중공업이 건조해 올해 말 해군에 인도 예정인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KDX-III Batch-II) 1번함 ‘정조대왕함’의 시운전 모습. (사진제공=HD현대중공업)
▲HD현대중공업이 건조해 올해 말 해군에 인도 예정인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KDX-III Batch-II) 1번함 ‘정조대왕함’의 시운전 모습. (사진제공=HD현대중공업)

HD현대중공업이 미국 함정 유지보수(MRO)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HD현대중공업은 최근 미국 해군보급체계사령부(Naval Supply Systems Command)와 함정정비협약(Master Ship Repair Agreement)을 국내 최초로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HD현대중공업은 향후 5년간 미국 해상 수송사령부(Military Sealift Command) 소속의 지원함뿐 아니라 미 해군이 운용하고 있는 전투함에 대한 MRO 사업 입찰 참여 자격을 확보하게 됐다.

MSRA는 미 함정의 MRO를 위해 미국 정부가 민간 조선소와 맺는 협약이다. 미국이 운용하는 함정에 대한 MRO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MSRA를 사전에 체결해야 한다.

HD현대중공업은 이번 협약 체결을 위해 지난해 5월 MSRA를 신청한 이후 올해 1월 시설 및 품질 실사를 완료했다. 3월과 5월에는 각각 보안 실사와 재무 실사까지 마쳤다.

HD현대중공업은 이번에 미국 정부와 맺은 MSRA를 계기로 연간 20조 원 규모의 미 해군 함정 MRO 시장에 본격 진출할 수 있게 됐다. 나아가 이미 서비스를 공급하고 있는 필리핀 함정의 MRO 실적을 바탕으로 아시아, 남미 등 권역별 MRO 시장을 확대한다.

미 해군 함정 MRO의 성공적 수행을 통해 미국 군 당국의 신뢰를 구축해나갈 방침이다. 향후 미 정부가 발주하는 함정, 특수목적선, 관공선 등 신규 건조 사업으로도 외연을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원호 HD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대표는 “그동안 총 18척의 수출 함정을 건조한 독보적 기술력과 필리핀에서 축적한 MRO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미국 함정 MRO 시장에 연착륙함으로써 K-함정 수출의 지평을 더욱 넓혀 나가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808,000
    • -0.47%
    • 이더리움
    • 4,835,000
    • -1.39%
    • 비트코인 캐시
    • 518,500
    • -2.35%
    • 리플
    • 877
    • +5.41%
    • 솔라나
    • 247,500
    • +0.86%
    • 에이다
    • 585
    • -1.02%
    • 이오스
    • 832
    • +2.21%
    • 트론
    • 187
    • +1.08%
    • 스텔라루멘
    • 148
    • +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800
    • -1.18%
    • 체인링크
    • 19,360
    • -0.1%
    • 샌드박스
    • 459
    • +0.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