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 주요 계열사 3대 부문으로 재편

입력 2024-07-11 17:0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두산그룹 사업구조 재편안. (사진제공=두산)
▲두산그룹 사업구조 재편안. (사진제공=두산)

두산그룹은 사업 시너지 극대화, 주주가치 제고를 목표로 사업구조를 3대 부문으로 재편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지배구조 개편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11일 두산그룹의 3개 계열사인 두산에너빌리티, 두산밥캣, 두산로보틱스는 각각 이사회를 열고 자회사 분할과 합병을 포함한 지배구조 개편안을 승인했다.

두산은 그룹의 핵심 사업을 ‘클린에너지’, ‘스마트 머신’, ‘반도체 및 첨단소재’ 등 3대 부문으로 정하고, 계열사들을 사업 성격에 맞는 부문 아래 위치하도록 조정하기로 했다.

스마트 머신 부문의 변화가 가장 눈에 띈다. 소형 건설기계 시장, 협동로봇 시장에서 각각 글로벌 탑티어로 자리 잡은 두산밥캣과 두산로보틱스가 결합하게 됐다.

이를 위해 두산밥캣을 자진 상장 폐지해 두산로보틱스 밑으로 이관 결정했다. 현재 두산에너빌리티 자회사인 두산밥캣은 인적분할, 두산로보틱스와의 합병 및 포괄적 주식교환을 거쳐 두산로보틱스의 완전 자회사가 된다.

두산밥캣을 100% 자회사로 두게 된 두산로보틱스는 두산밥캣이 북미, 유럽 등 보유한 네트워크 및 파이낸싱 역량과 경영 인프라 등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이에 선진시장에서의 성장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두산밥캣의 생산시설 자동화 확대에 따라, 해당 시설에 대한 협동 로봇 제품 공급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무인화, 자동화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두산밥캣은 두산로보틱스의 로봇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애플리케이션을 보다 다양화할 수 있게 되고, 두 회사의 기술을 접목한 신개념 제품 개발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클린에너지 부문은 두산에너빌리티, 두산퓨얼셀 등을 주축으로 원전 및 소형모듈원전(SMR), 가스·수소터빈, 해상풍력, 수소 및 암모니아, 리사이클링 등 신재생 에너지를 포함한 친환경 에너지 사업 전반에 걸친 포트폴리오를 구성했다.

반도체 및 첨단소재 부문은 시스템반도체 웨이퍼 테스트 분야 국내 시장점유율 1위인 두산테스나를 중심으로 꾸려진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이번 사업구조 재편은 효율적 경영환경 조성과 사업부문별 시너지 창출 효과를 낼 것”이라며 “또한, 새로운 사업기회를 찾고 넓혀가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데드풀과 울버린', 이대로 '마블의 예수님' 될까 [이슈크래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일정 정리 [그래픽 스토리]
  • 연 최대 4.5% 금리에 목돈마련과 주택청약까지…'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십분청년백서]
  • [2024 세법개정] 상속세 25년만 손질, 최고세율 50%→40%…종부세는 제외
  • 효자템 ‘HBM’ 기술 개발 박차…SK하이닉스, 하반기도 AI 반도체로 순항
  • 美 증시 충격에 코스피 질주 제동…호실적도 못막았다
  • 정부 "의대 교수들 '수련 보이콧' 발생하면 법적 조치 강구"
  • [티메프發 쇼크 ]“티몬 사태 피해금액 공시해라”…여행주 도미노 타격에 주주들 발만 동동
  • 오늘의 상승종목

  • 07.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999,000
    • -1.81%
    • 이더리움
    • 4,414,000
    • -7.77%
    • 비트코인 캐시
    • 497,600
    • -3.1%
    • 리플
    • 866
    • -0.69%
    • 솔라나
    • 239,100
    • -4.17%
    • 에이다
    • 550
    • -4.35%
    • 이오스
    • 786
    • -6.32%
    • 트론
    • 191
    • +1.6%
    • 스텔라루멘
    • 143
    • -1.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9,000
    • -6.87%
    • 체인링크
    • 17,960
    • -6.89%
    • 샌드박스
    • 429
    • -6.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