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선’ 예타 탈락…서울시 “조속한 시일 내 재추진”

입력 2024-07-11 17: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1일 기재부 심의 결과 사업타당성 미확보
목동 지역 재건축 미반영 등 낮은 경제성
서울시 “대안 노선 발굴 및 재추진 예정”

▲경전철 목동선의 노선도. (자료제공=서울시)
▲경전철 목동선의 노선도.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가 11일 기획재정부 제5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심의 결과 ‘목동선 경전철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목동선 경전철은 양천구 신월동에서 영등포구 당산역(2·9호선)을 연결하는 사업으로 총연장 10.87㎞, 12개 역사로 계획됐다.

앞서 시는 2020년 11월 ‘제2차 서울특별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목동선을 반영하고, 2021년 8월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신청했다. 같은 해 10월부터 기획재정부 및 한국개발연구원(KDI PIMAC)에서 예비타당성조사를 수행해 왔다.

이번 목동선은 낮은 경제성 평가로 인해 최종적으로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됐다. 그간 시는 사업성 제고를 위해 한 차례 사업 계획을 변경하고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협의하는 등 목동선의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해왔지만, 목동 지역 재건축사업 미반영 및 노선 우회도(‘ㄴ’자)로 인한 도심 접근성 저하 등으로 인해 낮은 경제성을 평가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시는 향후 급증할 목동 교통 수요에 대비해 선제적 교통대책 수립이 필요함을 주장했지만, 예비타당성조사 지침상 개발사업 반영 기준에 부합하지 못해 반영되지 못했다.

앞으로 시는 목동선 경전철이 서울 서남부지역 균형발전 및 교통 불편 해소를 위해 필요한 사업인 만큼, 사업성 제고 방안을 마련해 조속한 시일 내에 재추진할 예정이다. 예비타당성조사 지침상 기존 노선 그대로는 재추진이 어려움에 따라 ‘제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 용역’을 통해 경제성 제고를 중점으로 노선 조정 등 다양한 대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윤종장 서울시 교통실장은 “목동선 경전철은 서울 서남부지역의 열악한 대중교통 환경개선과 장래 대규모 개발계획에 대한 교통대책으로서 반드시 추진돼야 하는 필수 노선”이라며 “경제성과 지역 주민 모두를 만족하게 할 수 있는 최적 노선을 마련해 신속한 사업 재추진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데드풀과 울버린', 이대로 '마블의 예수님' 될까 [이슈크래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일정 정리 [그래픽 스토리]
  • 연 최대 4.5% 금리에 목돈마련과 주택청약까지…'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십분청년백서]
  • [2024 세법개정] 상속세 25년만 손질, 최고세율 50%→40%…종부세는 제외
  • 효자템 ‘HBM’ 기술 개발 박차…SK하이닉스, 하반기도 AI 반도체로 순항
  • 美 증시 충격에 코스피 질주 제동…호실적도 못막았다
  • 정부 "의대 교수들 '수련 보이콧' 발생하면 법적 조치 강구"
  • [티메프發 쇼크 ]“티몬 사태 피해금액 공시해라”…여행주 도미노 타격에 주주들 발만 동동
  • 오늘의 상승종목

  • 07.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017,000
    • -1.85%
    • 이더리움
    • 4,431,000
    • -7.28%
    • 비트코인 캐시
    • 499,300
    • -3.14%
    • 리플
    • 866
    • +0%
    • 솔라나
    • 239,900
    • -4.65%
    • 에이다
    • 554
    • -3.82%
    • 이오스
    • 795
    • -5.58%
    • 트론
    • 191
    • +2.14%
    • 스텔라루멘
    • 144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9,100
    • -7.51%
    • 체인링크
    • 18,020
    • -6.78%
    • 샌드박스
    • 431
    • -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