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사, 사업 다각화로 ‘종합수송그룹’ 도약

입력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국철도공사는 올해를 ‘투명경영 정착과 고객서비스 혁신’의 해로 선언한 한국철도공사가 창립 1주년을 맞아 개혁 드라이브에 가속도를 더하며 ‘글로벌 종합수송그룹’으로 도약하는 중장기 비전을 4일 선포했다.

철도공사는 5일 서울지사 대강당에서 임직원 및 주요 계열회사 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1주년 기념식을 갖고 ‘글로벌 종합수송그룹’으로 성장하는 중장기 전략경영 로드맵을 발표했다.

철도공사가 2015년까지 10년에 걸쳐 추진하는 이번 계획은 공사 전환 1년에 대한 자체 경영진단과 외부 전문기관의 용역 결과를 토대로 급변하는 경영환경에서 다양화, 고급화하는 고객의 니즈를 충족하는 고객지향 경영과 한국을 대표하는 종합수송그룹의 비전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철도공사는 ▲사업구조 ▲경영시스템 ▲영업 ▲재무 ▲인력 등 5대 부문의 중장기 전략과 40개 전략과제를 선정, 추진한다. 특히 KTX, 화물운송, 대륙철도, 핵심 부대사업 등 미래 성장가능성과 시장 지배력 등을 고려, ‘선택과 집중’ 전략을 통해 한국철도의 미래 수익원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이로써 2010년 영업이익 흑자전환, 2015년 당기순이익 흑자 실현의 내실경영으로 명실상부한 우량 종합운송그룹으로 거듭난다는 전략이다.

이철 한국철도공사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금 한국철도는 107년 역사상 가장 중요한 시점에 서 있다”며 “개혁과 혁신을 통해 거듭나는 길만이 거대 공룡이 살아남는 길이며, 한국의 운송기업에 머물지 않고 세계와 경쟁할 수 있는 종합운송그룹 도약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중장기 비전 달성에 전 임직원이 매진할 것을 당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열애설·사생활 루머로 고통…실체 없는 '해외발 루머' 주의보 [이슈크래커]
  • 사내 메신저 열람…직장인들 생각은 [데이터클립]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과외앱 20대 또래여성 살해’ 정유정, 대법 선고…1‧2심 무기징역
  • '나는 솔로' 20기 정숙의 뽀뽀 상대 드디어 공개…'뽀뽀남'은 영호
  • 청약통장 월납입 인정액 10만→25만 상향…41년 만에 개편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09:5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000,000
    • +1.12%
    • 이더리움
    • 5,001,000
    • +1.42%
    • 비트코인 캐시
    • 640,000
    • +1.99%
    • 리플
    • 689
    • +1.92%
    • 솔라나
    • 217,300
    • +3.87%
    • 에이다
    • 615
    • +3.36%
    • 이오스
    • 987
    • +2.49%
    • 트론
    • 165
    • +0%
    • 스텔라루멘
    • 141
    • +2.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900
    • +4.83%
    • 체인링크
    • 22,490
    • +6.39%
    • 샌드박스
    • 578
    • +4.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