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LNG선 11척 13.5억불 수주

입력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삼성중공업은 31일 현재까지 全세계적으로 발주된 LNG선 가운데 적재용량이 가장 큰 26만6천㎥급 LNG선 3척을 카타르쉬핑社로부터 사상최고가인척당 2억8400만달러에 계약한 데 이어, 그리스 다나오스社와 한진해운으로부터 4300TEU급 컨테이너선을 각각 4척씩 수주하는 등 총 13억5천만달러치를 한꺼번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카타르쉬핑社로부터 수주한 LNG선은 길이 345m, 폭 54m, 높이 27m 이다.

현재까지 발주된 LNG선中 적재용량이 가장 큰 LNG선과 비교시 5만㎥의 LNG를더 실을 수 있는 세계최대 용량으로서 `08년 11월 인도되어 카타르 QGⅡ 프로젝트에서 LNG를 생산해 1년에 12차례 미국으로 운송하는데 투입될 예정이다.

특히 同LNG선은 국내 조선업체에서 그간 수주한 LNG선中 최고가를 기록함으로써 최근 해운운임 약세에 따라 선가하락이 예상된다는 업계의우려를 불식시키는 계기가 되었을 뿐 아니라, 적재용량 20만㎥급 이상 LNG선이새로운 주력선종으로 부상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또한 지금까지의 LNG선은 화물창에서 자연적으로 기화되는 LNG를 연료로사용하는 스팀터빈 엔진을 장착한 반면, 이번에 수주한 LNG선은 자연적으로기화된 천연가스는 재액화 설비를 통해 화물창으로 다시 집어넣고「벙커C油」 를연료로 사용하는 저속 디젤엔진방식을 채택했다는 점이 특징적이다.

이번에 채택을 하게 된 저속 디젤방식은 ▲엔진 효율 ▲경제성 ▲안전성 등모든면에서 검증된 차세대 LNG선 구동방식이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수주를 통해 지난 '03년 이후 총41척(약8조원)의 LNG선수주고를 기록함으로써 LNG선 수주분야는 물론 수주잔량면 에서도 세계 시장점유율 1위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있다.

또한, 삼성중공업은 올 상반기에 예정돼 있는 카타르 프로젝트 3차 발주분 가운데서도 20만㎥급 이상 대형 LNG선 4척 또한 수주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어 LNG선 분야에서의 독보적인 위상은 계속 이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수주를 계기로 금년도 LNG선 수주목표를 '05년보다 대폭늘려 잡아 15척을 수주한다는 계획이며, 연간 LNG선 건조능력 또한 현재 7척에서 돌아오는 '08년末까지 14척 이상으로 확대하여 명실공히「특수선 전문조선소」라는 위상을 공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同기간중 그리스 다나오스社로부터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길이 277m, 폭 40m, 높이 24m 제원에, 20피트짜리 컨테이너 4천300개를 싣고 시속 45Km(25노트)로 항해할 수 있는 선박으로 '08년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며,한진해운으로부터 수주한 컨테이너선의 경우 '08년 12월부터 '09년 4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同선박들은 다나오스社와 한진해운으로부터 작년과 재작년에 각각 4척씩 수주한 컨테이너선과 동일한 선형으로서 연속건조를 통한 설계기간 단축과 생산성 향상 및 원가절감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이번 수주로 삼성중공업은 154척의 수주 잔량을 기록하여 30개월 이상의 작업물량을 확보케 되었으며, 특히 금년도에 수주한 34억불의 선박中 LNG선 및원유시추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 비중이 무려 70%에 달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굿파트너' 시청률 막 터졌는데…파리 올림픽에 직격탄 맞은 방송가 [이슈크래커]
  • "돈 없어 해외여행 간다"…'바가지 숙박요금'에 국내 여행 꺼려 [데이터클립]
  • 美 이더리움 현물 ETF 거래 승인…가상자산 시장 파급효과는 '미지수'
  • 허웅 전 여자친구, 카라큘라 고소…"유흥업소 등 허위사실 유포"
  • 카카오 김범수, 결국 구속…카카오 AI·경영 쇄신 ‘시계제로’
  • 바이오기업도 투자한다…국내 빅5가 투자한 기업은?
  • 임상우 vs 문교원, 주인공은 누구?…'최강야구' 스테이지 스윕승 대기록, 다음은 사직
  • 성큼 다가온 파리 올림픽 개막…성패 좌우할 '골든데이'는 29일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655,000
    • -1.66%
    • 이더리움
    • 4,817,000
    • -0.66%
    • 비트코인 캐시
    • 515,000
    • -6.96%
    • 리플
    • 833
    • -3.14%
    • 솔라나
    • 244,000
    • -3.67%
    • 에이다
    • 575
    • -4.33%
    • 이오스
    • 803
    • -2.78%
    • 트론
    • 187
    • +0.54%
    • 스텔라루멘
    • 141
    • -3.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250
    • -2.28%
    • 체인링크
    • 19,250
    • -2.43%
    • 샌드박스
    • 450
    • -4.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