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분양소식]병원과 같은 층 '스카이 약국' 바람

입력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상가 분양시장에 1층이 아닌 클리닉센터가 입점해 있는 상층부에 나란히 입점한 '스카이 약국'이 최근 유행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스카이약국은 기존 건물 뿐 아니라 신규 분양에도 늘고 있는 추세로 약국이 클리닉시설과 동일층에 입점함으로써 고객들의 이용이 편해지고 약국은 처방전 수주가 용이해지는 장점이 있다고 전하고 있다.

내년 3월 준공예정인 에이스하이테크시티 경우 소아과, 안과, 이비인후과등의 클리닉센터가 입점하는 지상3층에 약국도 입점을 예정돼있다. 멀티복합상가 상주버스터미널에 입점하는 약국도 안과, 한의원, 내과, 외과등이 개설될 5층에 들어선다.

상주버스터미널 분양업체 관계자는 “본 건물의 약국 업종은 1층과 5층에 입점 예정이지만 1층은 시간이 없는 터미널 이용객을 위한 매약(일반 의약품 - 비타민, 상비약등)위주 약국으로 운영되며 5층은 진료를 필요로하는 고객들을 위해 처방전 위주로 운영될 것이다”며 “상층부 병원 이용자들은 층간 이동이 없어 약국 이용이 꽤 편해질 것이다”고 했다.

한편 스카이약국의 증가로 1층에 입점해있는 기존 약국의 설자리를 빼앗고 있다는 문제점이 제기되고 있으나 새로운 유통형태인 드럭스토어로 흡수되면서 약국업이 다양한 변화를 겪고 있다.

드럭스토어 매장은 기존 약국의 우수입지를 활용하여 약국외 편의점 성격이 추가된 신종 영업 형태의 약국이다.

드럭스토어의 대표적인 업체는 코오롱이 운영하는 W스토어, CJ올리브영등으로 현재까지 이들 업체가 개설한 점포수는 두자리에 머물고 있지만 향후 입점경쟁이 더욱 치열해질것으로 전망된다.

올 한해 70여개의 드럭스토어 점포 개설을 목표로 하고 있는 코오롱 W스토어 관계자는 이와관련 “W스토어는 약국중심의 드럭스토어로 기존 약국을 운영했던 분들이나 신규 개설을 원하는 약사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향후 1층의 약국의 개념이 새로운 형태의 웰딩 토탑샵인 드럭스토어로 변모할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상가정보제공업체 상가뉴스레이다 박대원 연구위원은 “향후 처방전 위주의 약국업은 1층 보다 상층부에 병원과 동반 입점하는 스카이약국 투자가 유리해질 전망이며 따라서 투자자의 입장에서는 기존 1층 약국에 대한 선호도를 재고할 필요가 있다”며“이러한 추세를 감안한 1층 약국 입점 투자를 생각한다면 체인형 드럭스토아 형태도 고려해 볼 만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790,000
    • -0.53%
    • 이더리움
    • 4,835,000
    • -1.69%
    • 비트코인 캐시
    • 519,500
    • -2.72%
    • 리플
    • 874
    • +4.8%
    • 솔라나
    • 247,500
    • +0.57%
    • 에이다
    • 585
    • -1.52%
    • 이오스
    • 831
    • +1.71%
    • 트론
    • 187
    • +1.08%
    • 스텔라루멘
    • 147
    • +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800
    • -1.18%
    • 체인링크
    • 19,380
    • -0.67%
    • 샌드박스
    • 459
    • -0.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