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투명·책임경영 더욱 강화

입력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포스코는 24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제38기 정기주주총회를 열어 CEO와 이사회 의장직 분리, CEO후보추천위원회 운영 등 정관 변경안 을 확정했다.

이날부터 책임과 권한을 명확히 하는 부문책임제를 출범시킴으로써 투명경영 및 책임경영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

포스코는 주주 800여명(전체 의결권주주의 63%)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정기주총에서 CEO와 이사회 의장직을 분리시키고 이어 열린 이사회에서 이사회 의장에 박영주 사외이사(이건산업 회장)를 선임함으로써 경영진 감독과 견제기능을 더욱 강화했다.

또한 스톡옵션제도를 폐지하고, CEO(대표이사 회장)를 독립적이고 투명하게 선임하기 위해 CEO후보추천위원회를 운영하는 방안도 정관에 반영했다.

포스코는 이번에 CEO와 이사회 의장 을 분리하고, CEO 추천위원회를 설치키로 함으로써 기업지배구조의 가장 이상적인 모델을 운영하게 됐다는 평가를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와함께 이날 주총에서는 박영주 이건산업 회장과 서윤석 이화여대 경영대학장을 사외이사로 재선임하고, 동아대 교수와 해양수산부 및 행정자치부 장관 등을 역임하여 학계와 공직분야의 경험이 풍부한 허성관 광주과학기술원장을 새로 사외이사로 선임했으며, 조성식 전무와 이동희 상무를 새로 상임이사로 선임했다.

이구택 회장은 “지난해에는 국내외 성장투자를 한층 강화하고 철강 혁신기술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고부가가치 전략제품 비중확대와 지속적인 원가절감을 통해 조강생산량 3054만톤, 매출액 21조7000억원, 영업이익 5조9000억원이라는 사상최대의 경영성과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또“올해는 지속 성장하는 글로벌 우량기업이라는 비전 실현을 위해 국내 3500만톤 생산체제 토대를 마련하고, 인도와 중국 등 해외 투자를 더욱 진척시켜 글로벌 성장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7채 태운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화재' [포토]
  • 인건비부터 골재까지 “안 오른 게 없네”…공사비 상승에 공공·민간 모두 ‘삐그덕’[치솟은 건설원가, 공사비 고공행진 언제까지?①]
  • ‘尹 명예훼손 의혹’ 김만배·신학림 구속…“증거인멸·도망 우려”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단독 국내산만 쓴다던 파이브가이즈, 미국 감자도 쓴다
  • 반복되는 ‘어지럼증’ 이유가? [e건강~쏙]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118,000
    • -3.48%
    • 이더리움
    • 4,944,000
    • -2.58%
    • 비트코인 캐시
    • 552,500
    • -1.78%
    • 리플
    • 697
    • -0.85%
    • 솔라나
    • 186,600
    • -5.28%
    • 에이다
    • 544
    • -2.33%
    • 이오스
    • 817
    • -1.68%
    • 트론
    • 166
    • +1.22%
    • 스텔라루멘
    • 132
    • -1.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950
    • -3.2%
    • 체인링크
    • 20,430
    • -1.49%
    • 샌드박스
    • 471
    • -1.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