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맞춤형 자동차부품 제조공장 준공

입력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포스코가 광양제철소내 고객 맞춤형 자동차 강판 부품공장을 준공, 첨단 고강도 경량화로 고객사 경쟁력 향상에 더욱 기여할 수 있게 됐다.

포스코는 20일 "이번에 준공한 핫 프레스 포밍(Hot Press Forming: 열간성형) 공장은 강판을 성형성이 좋은 900℃ 이상 고온에서 성형 후 급속히 냉각시켜 150~200kg급의 초고강도 자동차용 부품을 제조하게 된다"고 밝혔다.

핫 프레스 포밍 공장은 작년 11월부터 공사를 시작해 이번에 준공하게 됐으며 연간 100만개 부품을 생산할 수 있는 생산규모를 갖추고 있다.

현재 자동차 부품은 연비 및 안전성 확보를 위해 경량화와 고강도가 요구되고 있지만 고강도 소재의 경우 원하는 형태로의 가공이 어렵고 원상으로 복귀하려는 스프링백 현상 등이 있어 이를 극복하기 위한 새로운 제조기술로 핫 프레스 포밍 기술이 도입되고 있는 추세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이번 투자사업을 통해 강재를 원하는 온도로 가열시키는 대형가열로 1기, 가열 후 고온에서 성형을 할 수 있는 프레스 1기, 그리고 성형 후 조립에 필요한 천공기와 불필요한 부분을 정밀하게 절단하는 레이저 커팅머신 (Laser Cutting Machine) 1기를 설치했다.

또 포스코는 작년 4월에 준공한 하이드로포밍 설비 2기에 추가로 자동차용 배기계 및 소형부품을 생산할 수 있는 스테인리스 배기계용 하이드로포밍 공장을 증설했다.

하이드로포밍 기술은 복잡한 형상의 자동차 부품을 만들 때 여러 형태의 프레스로 따로 가공한 후 용접하지 않고 강판을 튜브 형태로 만들어 튜브 안으로 물과 같은 액체를 강한 압력으로 밀어넣어 가공하는 최신 공법으로 복잡한 형태의 부품에도 압력이 고르게 작용해 제품의 두께와 강도를 균일하게 만들 수 있다.

포스코는 2005년부터 하이드로포밍 부품 양산 판매를 시작해 GM대우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자동차, 중국 장안기차 등에 17만여개의 부품을 이미 공급했으며, 올해는 30만여개로 공급량을 확대할 계획이다.

포스코는 이번 핫 프레스 포밍, 하이드로포밍 설비를 준공함에 따라 맞춤식 재단 용접강판(TWB:Tailor Welded Blanks)과 함께 자동차용 강재 및 부품의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고 ‘고강도’,‘경량화’라는 고객 요구에 적극 부응함으로써 자동차사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날 준공식에는 강창오 사장을 비롯한 포스코 임직원과 현대기아, GM대우, 쌍용, 르노 삼성, 중국의 천진기차 등 국내외 고객사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893,000
    • -0.06%
    • 이더리움
    • 5,065,000
    • +2.1%
    • 비트코인 캐시
    • 608,500
    • +1.5%
    • 리플
    • 696
    • +2.96%
    • 솔라나
    • 206,100
    • +0.98%
    • 에이다
    • 587
    • +0%
    • 이오스
    • 938
    • +1.74%
    • 트론
    • 164
    • -1.2%
    • 스텔라루멘
    • 139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600
    • +0.57%
    • 체인링크
    • 21,110
    • +0.62%
    • 샌드박스
    • 543
    • +0.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