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38% "채용 때 나이제한, 평균 31.5세"

입력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공기업을 중심으로 나이제한이 철폐되고 있는 가운데 아직까지 연공서열식 기업문화의 영향으로 기업 5곳 중 2곳은 나이제한을 두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정보업체 잡링크는 6일 지난해 10월에서 12월 중 자사에 등록된 채용공고 3만1256건을 분석해 6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38.2%(1만1천940건)가 "채용시 나이제한을 두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평균 제한연령"은 31.5세(남 31.8세, 여 26.4세)로, "직종별"로는 상대적으로 여성의 채용이 많은 사무관리직과 디자인직의 평균 제한연령이 각각 28.8세와 29.3세로 낮게 나타났으며, 영업직과 서비스직은 32.8세와 33.4세로 비교적 연령제한을 적게 받고 있었다. 정보통신직은 31.6세, 전문특수직의 경우 34.3세로 평균 제한연령이 가장 높았다.

이는 지난 2004년 7월 조사 때(46.3%(3만8천947건 분석))보다 상당히 낮아진 수치지만, "평균 제한연령"은 31.9세에서 31.5세로 0.4세나 낮아져 나이제한장벽은 더욱 높아졌다.

기업들이 채용시 연령을 제한하고 있는 이유를 살펴보면 아직까지 연공서열식의 기업문화가 상당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제한을 하고 있는 364개사를 대상으로 "연령제한 이유"를 조사한 결과 '상급자가 나이 많은 사원은 대하기 불편해 할 것 같아서'라는 응답이 41.2%(150개사)로 가장 많았다는 설명이다.

'조직내 위계질서 유지를 위해'라는 응답은 34.1%(124개사), '나이가 많으면 업무습득 및 적응이 어려워서'는 17.6%(64개사), '기타'응답은 7.1%(26개사) 이었다.

잡링크 한현숙 사장은 "학력이나 나이철폐 등 열린 채용이 조금씩 늘어가고 있지만 연공서열식의 기업문화로 인해 적지 않은 구직자들이 나이로 인한 불이익을 받고 있다"며 "성과나 능력위주의 인사관리 풍토가 자리 잡을 수 있는 사회 분위기 조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열애설·사생활 루머로 고통…실체 없는 '해외발 루머' 주의보 [이슈크래커]
  • 사내 메신저 열람…직장인들 생각은 [데이터클립]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과외앱 20대 또래여성 살해’ 정유정, 대법 선고…1‧2심 무기징역
  • '나는 솔로' 20기 정숙의 뽀뽀 상대 드디어 공개…'뽀뽀남'은 영호
  • 청약통장 월납입 인정액 10만→25만 상향…41년 만에 개편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10:33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748,000
    • +1.37%
    • 이더리움
    • 4,987,000
    • +1.71%
    • 비트코인 캐시
    • 638,500
    • +2.16%
    • 리플
    • 688
    • +2.23%
    • 솔라나
    • 216,900
    • +4.88%
    • 에이다
    • 615
    • +4.41%
    • 이오스
    • 987
    • +3.13%
    • 트론
    • 165
    • +0.61%
    • 스텔라루멘
    • 141
    • +4.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700
    • +5.43%
    • 체인링크
    • 22,320
    • +6.54%
    • 샌드박스
    • 576
    • +4.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