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중소기업 채용 '좁은 문'

입력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올해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에도 불구 중소기업은 오히려 채용을 줄일 것으로 보여 중소기업 채용문이 좁아질 전망이다.

취업인사정보업체 인크루트는 9일 상장 중소기업 217개사를 대상으로 '2006년 채용계획'을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51.2%, 111개사) 기업이 올해 소규모라도 채용을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으나 채용규모는 5590명으로 전년(6102명)보다 8.4%나 감소할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채용계획이 없다는 기업은 11.5%(25개사)에 그쳤고 아직 채용계획을 세우지 못한 기업은 37.3%(81개사)였다.

이는 경기회복 및 소비심리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요 대기업들이 채용규모를 소폭 늘려 잡고 있는 것과 달리, 중소기업들은 오히려 채용계획을 보수적으로 잡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중소기업 특성상 채용인력을 늘려 잡는데 한계가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즉, 뚜렷한 호재가 발생해 자사의 사업에 반영, 사업을 진행하기 전까지는 채용규모를 보수적으로 잡을 수밖에 없는 것으로 분석된다.

때문에 채용방식도 대기업의 공개채용방식과 달리, 필요인력 발생시 그때그때 채용을 진행하는 수시 채용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10개사 중 4개사(43.8%)가 수시 채용방식으로 필요인력을 채용할 예정이다.

공채와 수시 채용을 병행하겠다는 기업은 30.4%였다. 공채방식으로 채용을 진행하겠다는 기업은 21.2%에 그쳤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종을 제외하고는 모든 업종이 전년보다 채용이 줄 것으로 보인다.

▲서비스업종만 소폭(3.9%) 채용이 늘어날 전망이며, ▲건설(-19.5%) ▲IT(-9.6%) ▲제조(-7.3%) ▲유통(-3.8%) ▲기타 제조(-1.3%) 등은 채용이 줄어들 것으로 조사됐다.

업종별 채용규모는 ▲서비스(1873명)가 가장 많고, ▲IT(1280명) ▲기타 제조(868명) ▲제조(484명) ▲유통(330명) ▲건설(298명) 등이다.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는 "중소기업들이 소규모 수시채용을 하는데다, 올해부터 정부차원에서 중소기업 창업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에 나설 것으로 보여 중소기업 일자리는 보다 확대될 가능성은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7채 태운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화재' [포토]
  • 인건비부터 골재까지 “안 오른 게 없네”…공사비 상승에 공공·민간 모두 ‘삐그덕’[치솟은 건설원가, 공사비 고공행진 언제까지?①]
  • ‘尹 명예훼손 의혹’ 김만배·신학림 구속…“증거인멸·도망 우려”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단독 국내산만 쓴다던 파이브가이즈, 미국 감자도 쓴다
  • 반복되는 ‘어지럼증’ 이유가? [e건강~쏙]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182,000
    • -2.6%
    • 이더리움
    • 4,943,000
    • -2.12%
    • 비트코인 캐시
    • 551,500
    • -0.81%
    • 리플
    • 689
    • -1.71%
    • 솔라나
    • 186,400
    • -3.37%
    • 에이다
    • 544
    • -1.27%
    • 이오스
    • 816
    • -1.09%
    • 트론
    • 166
    • +1.22%
    • 스텔라루멘
    • 132
    • -1.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450
    • -1.19%
    • 체인링크
    • 20,330
    • -1.31%
    • 샌드박스
    • 471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