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 중소형 평형 적정 분양가 논란 가열

입력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전용면적 25.7평 이하의 판교 신도시 아파트 분양가는 평당 1천100만원 미만이 적정하다는 건설교통부 분석결과에 대한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건교부의 분석에 따르면 25.7평 이하의 판교 평균 택지가격을 928만원으로 하고 평균 용적률 163%를 적용해 평당 토지비용을 569만원으로 한뒤 표준 건축비(339만원)와 지하층 공사비 등 가산비용 등을 120만원으로 산정할 경우 평당 분양가는 1028만원 정도다.

건교부는 판교신도시 중소형 아파트 분양가가 평당 최고 1천300만원에 이를 것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지만 자체 시뮬레이션 결과 평당가격은 1천100만원 안팎에서 충분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전하고 있다.

건교부는 향후 분양승인권자인 성남시와 협조를 통해 향후 업체가 제출할 분양가 내역을 면밀히 검토, 적정한 분양가 산정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건설사들은 판교 중소형 평형 평당 분양가가 1200만~13000만원 안팎이 적정하다고 분석하며 정부의 분석은 현실과 괴리됐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분양 연기에 따른 금융비용 외에도 100% 지하 주차장 설치 친환경, 초고속정보통신 인증 추가 비용등이 만만치 않아 분양가는 높아질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건교부의 이같은 입장은 분양이 예정보다 늦어지면서 분양가 상승 압력이 거세짐에 따라 이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맞불을 놓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열애설·사생활 루머로 고통…실체 없는 '해외발 루머' 주의보 [이슈크래커]
  • 사내 메신저 열람…직장인들 생각은 [데이터클립]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과외앱 20대 또래여성 살해’ 정유정, 대법 선고…1‧2심 무기징역
  • '나는 솔로' 20기 정숙의 뽀뽀 상대 드디어 공개…'뽀뽀남'은 영호
  • 청약통장 월납입 인정액 10만→25만 상향…41년 만에 개편
  • 오늘의 상승종목

  • 06.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882,000
    • +0.44%
    • 이더리움
    • 5,003,000
    • +0.99%
    • 비트코인 캐시
    • 638,000
    • +0.95%
    • 리플
    • 691
    • +1.62%
    • 솔라나
    • 217,600
    • +2.88%
    • 에이다
    • 615
    • +2.84%
    • 이오스
    • 986
    • +1.86%
    • 트론
    • 164
    • -1.2%
    • 스텔라루멘
    • 141
    • +2.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400
    • +2.83%
    • 체인링크
    • 22,470
    • +5.79%
    • 샌드박스
    • 578
    • +3.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