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교부, "송파신도시 원안대로 개발할 것"

입력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시의 개발유보 요청 예보에 따라 논란이 빚어지고 있는 송파신도시 개발 추진 여부에 대해 건교부가 원안대로 추진할 것이란 입장을 밝혔다.

강팔문 건교부 주거복지본부 본부장은 4일 기자회견을 신청해 "뉴타운 사업과 재건축사업에 따른 서울의 주택 순증은 서울시가 예측하는 만큼 높지 않다"며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서라도 송파신도시는 반드시 추진해야할 사업"이라고 말했다.

건교부 조사자료에 따르면 1,2차 뉴타운 15개지구의 경우 기존 가구수는 16만 2748호지만 뉴타운 사업에 따라 건설된 주택수는 16만 7647호에 그쳐 가구순증은 3% 선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건교부는 뉴타운 사업기간이 서울시의 주장과는 달리 8년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어 송파신도시 개발이 뒤따르지 않을 경우 주택 공급이 원활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강남재건축에 따른 주택순증 역시 크지 않을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건교부는 주택순증 효과가 큰 저밀도 지구의 재건축사업은 사실상 완료되고 현재 추진되고 있는 재건축은 대부분 용적률 문제로 1대1 재건축에 그치게 될 것이라며 강남재건축에 따른 주택순증 효과는 2010년까지 12%에 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통문제 해결 방안에 대해서도 건교부는 송파거여지구 광역교통대책을 실시해 빠른 해결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건교부가 실시한 송파거여지구 광역교통대책에는 8호선 역사신설 및 사업지내 노면전철 또는 경전철 등 신교통수단을 도입하고 우남로와 오금로 확장 등 주변 7개도로(10.6㎞) 건설과 외곽순환도로 송파IC 접속체계 개선 등이 포함돼 있다.

아울러 강팔문 본부장은 "강북뉴타운과 송파신도시는 결국 함께 가야할 사업"이라며 "앞으로 교통, 환경문제 등에 대해 관련 지자체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면서 추진해 나갈 계획" 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7채 태운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화재' [포토]
  • 인건비부터 골재까지 “안 오른 게 없네”…공사비 상승에 공공·민간 모두 ‘삐그덕’[치솟은 건설원가, 공사비 고공행진 언제까지?①]
  • ‘尹 명예훼손 의혹’ 김만배·신학림 구속…“증거인멸·도망 우려”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단독 국내산만 쓴다던 파이브가이즈, 미국 감자도 쓴다
  • 반복되는 ‘어지럼증’ 이유가? [e건강~쏙]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863,000
    • -3.53%
    • 이더리움
    • 4,939,000
    • -2.51%
    • 비트코인 캐시
    • 552,500
    • -1.52%
    • 리플
    • 697
    • -1.27%
    • 솔라나
    • 186,000
    • -5.1%
    • 에이다
    • 542
    • -2.34%
    • 이오스
    • 820
    • -0.97%
    • 트론
    • 166
    • +0.61%
    • 스텔라루멘
    • 132
    • -0.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150
    • -2.51%
    • 체인링크
    • 20,430
    • -0.92%
    • 샌드박스
    • 472
    • -0.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