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작년 매출 감소·순익 사상최대(상보)

입력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현대건설은 3일 지난해 323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려 사상 최대 규모의 흑자를 기록했으며 매출 4조2851억원, 영업이익 4,362억원, 경상이익 3,18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순이익은 2004년보다 89% 증가한 사상 최대 규모 수준이며, 영업이익과 경상이익도 전년 대비 각 38%와 41% 증가했다. 매출은 해외 저수익 공사 마무리에 따른 해외매출 감소의 영향으로 전년보다 7.8% 감소했다.

신규 공사 수주는 해외수주 급증으로 호조세를 지속, 지난 2001년 이후 최대 규모인 8조745억원을 기록, 전년보다 12% 증가했으며, 수주 잔고는 지난해 말 기준, 25조3,396억원으로 약 5년치 공사물량을 확보하게 됐다.

현대건설은 수익성 중심의 수주 전략과 원가 관리능력 제고로 매출원가율이 크게 개선되었고, 이자비용 감소와 매입채무 감소에 따른 수수료 하락 등의 영향으로 사상 최대 규모의 순이익을 달성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매출원가율은 86.4%를 기록, 전년보다 3.7%P 낮아졌으며, 특히 해외 매출원가율이 전년보다 12.2%P 개선된 85.4%를 기록, 수익성 제고에 큰 역할을 했다.

주요 수익성 지표도 크게 개선돼 영업이익률은 전년보다 3.4%P 증가한 10.2%를 기록했고, 순이익률도 전년 3.7%에서 배 이상 증가한 7.6%를 기록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그간 감소세를 나타낸 매출도 올해부터는 풍부한 수주 잔고가 본격적으로 매출에 반영될 것으로 보여 다시 증가세를 나타낼 것이며, 올해 5조원 이상의 매출과 지난해 실적을 상회하는 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열애설·사생활 루머로 고통…실체 없는 '해외발 루머' 주의보 [이슈크래커]
  • 사내 메신저 열람…직장인들 생각은 [데이터클립]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과외앱 20대 또래여성 살해’ 정유정, 대법 선고…1‧2심 무기징역
  • '나는 솔로' 20기 정숙의 뽀뽀 상대 드디어 공개…'뽀뽀남'은 영호
  • 청약통장 월납입 인정액 10만→25만 상향…41년 만에 개편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10:53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731,000
    • +1.27%
    • 이더리움
    • 4,984,000
    • +1.61%
    • 비트코인 캐시
    • 636,000
    • +2.25%
    • 리플
    • 686
    • +1.93%
    • 솔라나
    • 215,300
    • +4.31%
    • 에이다
    • 613
    • +4.25%
    • 이오스
    • 982
    • +3.15%
    • 트론
    • 164
    • -0.61%
    • 스텔라루멘
    • 141
    • +3.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950
    • +4.75%
    • 체인링크
    • 22,230
    • +5.76%
    • 샌드박스
    • 572
    • +4.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