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통운, 택배시장 1위 탈환 선포

입력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대한통운은 3일 서소문동 사옥에서 2006년 경영전략회의를 열고 올해 물량과 서비스 면에서 택배사업 1위 탈환과 함께 리비아 대수로 공사 완료, 글로벌 물류네트웍 강화를 선언했다.

이날 대한통운 이국동 사장과 전 임원, 지사(점)장 및 본사팀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 매출 목표 1조5000억원 달성과 미래 수익 창출을 위해 1200억을 과감히 투자해 항만, 터미널 등 물류 인프라 확충과 글로벌 거점 확대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핵심 중점 추진 사항으로 리비아대수로공사의 성공적 수행, 글로벌 물류 네트워크 구축, 택배사업 1위의 원년으로 선포하고 세부 추진 방안이 거론됐다고 전했다.

리비아대수로공사의 성공적 수행과 ANC를 통한 신규 프로젝트 개발에 총력을 다하고 이 공사와 연관한 각종 자재의 국제벤더형 물류사업에 참여하기로 했다.

택배사업은 올해 600억을 투자해 구로구 가산동에 수도권 터미널을 완공하고 투윈 허브시스템을 가동해 취급양과 서비스품질면에서 시장 선두로 올라서자는 것으로 밝혀졌다.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은 지난 31일 해외법인장 전략회의에서와 같이 1.24일 베트남 최초 종합물류 현지합작법인 설립을 필두로, 중국 현지법인 설립, 한중일 물류 클러스트 구축, 미국과 일본 유럽등에 거점을 확대하기로 하고 현 매출액 대비 25%를 차지하는 국제물류사업 비중을 50%까지 올리기로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열애설·사생활 루머로 고통…실체 없는 '해외발 루머' 주의보 [이슈크래커]
  • 사내 메신저 열람…직장인들 생각은 [데이터클립]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과외앱 20대 또래여성 살해’ 정유정, 대법 선고…1‧2심 무기징역
  • '나는 솔로' 20기 정숙의 뽀뽀 상대 드디어 공개…'뽀뽀남'은 영호
  • 청약통장 월납입 인정액 10만→25만 상향…41년 만에 개편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10:03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030,000
    • +1.21%
    • 이더리움
    • 5,000,000
    • +1.34%
    • 비트코인 캐시
    • 640,000
    • +1.91%
    • 리플
    • 690
    • +1.92%
    • 솔라나
    • 217,200
    • +3.63%
    • 에이다
    • 616
    • +3.53%
    • 이오스
    • 986
    • +2.6%
    • 트론
    • 164
    • -0.61%
    • 스텔라루멘
    • 141
    • +2.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950
    • +4.9%
    • 체인링크
    • 22,440
    • +5.95%
    • 샌드박스
    • 578
    • +4.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