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인 절반 '판교 투자가치 없다" 응답

입력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온 국민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판교’도 투자가치 측면에서는 그리 후한 점수를 받지 못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부동산 금융정보업체인 유니에셋은 9일 최근홈페이지를 방문한 네티즌 475명을 대상으로 판교의 투자가치에 대한 설문을 실시한 결과, 판교가 투자가치가 있다는 응답이 49%(233명)를 차지했으며 이에 반대하는 의견도 47%(222명)였으며 중립이라는 의견은 4%(2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판교신도시는 분당과 인접해 있고 서울 강남과의 거리가 가까워서 울 강남을 대체할 만한 주거지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다, 분양가원가연동제 적용돼 상대적으로 저렴한 분양가로 공급될 예정이어서 청약대기자의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는 곳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절반에 가까운 네티즌이 판교 투자가치가 없다는 응답한 것은 공영개발과 전매제한 등의 규제 때문으로 분석된다.

판교 공영개발로 인해 3월에 공급되는 판교 물량은 계약 후 10년(전용 25.7평 이하)간 전매가 금지된다.

올 8월 공급되는 전용 25.7평 초과 물량의 경우 전매금지 기간이 이보다 짧은 5년이지만, 채권병행입찰제로 인해 채권을 추가로 사야하기 때문에 초기자금이 2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니에셋 이만호 사장은 “판교가 공영개발로 인해 10년 동안 시세차익이 실현이 제한되고 예외적으로 전매가 허용되는 경우에도 주택공사에만 팔수 있도록 규정함으로서 투자가치가 많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열애설·사생활 루머로 고통…실체 없는 '해외발 루머' 주의보 [이슈크래커]
  • 사내 메신저 열람…직장인들 생각은 [데이터클립]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과외앱 20대 또래여성 살해’ 정유정, 대법 선고…1‧2심 무기징역
  • '나는 솔로' 20기 정숙의 뽀뽀 상대 드디어 공개…'뽀뽀남'은 영호
  • 청약통장 월납입 인정액 10만→25만 상향…41년 만에 개편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10:54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730,000
    • +1.32%
    • 이더리움
    • 4,980,000
    • +1.61%
    • 비트코인 캐시
    • 636,000
    • +2.25%
    • 리플
    • 686
    • +1.93%
    • 솔라나
    • 215,100
    • +4.32%
    • 에이다
    • 613
    • +4.43%
    • 이오스
    • 981
    • +2.72%
    • 트론
    • 164
    • -0.61%
    • 스텔라루멘
    • 141
    • +3.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950
    • +4.75%
    • 체인링크
    • 22,230
    • +5.76%
    • 샌드박스
    • 572
    • +4.76%
* 24시간 변동률 기준